필름똑딱이, Konica POP 소개

by H.F. Kais | 2006. 6. 29. | 6 comments

▲ 빨간색 Konica POP입니다. 펜탁스 KM이 찍어주었습니다.

오늘은 Konica POP에 대해 소개해볼까 한다. 사실 전에도 짤막하게 소개한 적은 있었지만, 그땐 말 그대로 '짤막하게' 소개한 것이고, 이번엔 보다 자세히 소개할 것이다.

어려서부터 집안에 사진찍을 일이 생기면 어김없이 등장했던 카메라가 있었다. 바로 이 빨간색 코니카 팝이다. 남들은 SLR이다 뭐다 해서 시커멓고 렌즈가 주먹만한 카메라를 들고 다닐 때, 어머니는 이 작은 카메라 하나로 남매가 자라는 모습을 훌륭히 기록하셨다. 그 사진들은 아직도 상태가 좋은 편인데, 약 대여섯 권에 달하는 앨범의 사진들 중 대부분을 코니카 팝으로 찍었다. 당시 어머니의 사진찍는 실력이 좋았는지, 아님 단골로 이용하던 사진관의 기술이 좋았는지 지금 그 사진들을 봐도 참 잘 찍었다고 생각되는 사진들이 꽤 많아보인다.

여기서 코니카 팝을 두고 운운하는 '사진찍는 실력' 이란, 셔터스피드가 어떻고 조리개가 어떻고 필름 감도가 어떻고 화각이 어떻고 하는 문제가 아니다. 이 카메라는 오늘날 토이카메라와 비슷하게 작동된다. 즉 초점과 셔터, 조리개 등은 고정되어 있고 사진찍는 사람은 그저 뷰파인더를 본 뒤 셔터만 누르면 되는 것이다. 카메라가 자동으로 맞춰주는 것이 아니다. 이 카메라에 쓰이는 AA배터리 두 개는 오로지 플래시 작동을 위해서만 쓰인다. 말 그대로 대부분의 설정값들이 '고정'되어 있는 것이다. 이걸 염두에 두었을 때, 코니카 팝을 쓸 때의 '사진찍는 실력' 이 무엇인지 명확해진다.

그것은 '가장 기초적인 기본'이다. 특수한 상황이나 효과를 위한 사진을 제외하고, 일반적인 사진촬영을 할 때 가장 기초적으로 쓰이는 기본들이다.

  1. 촬영하는 사람은 해를 등지고 사진을 찍는다.
  2. 맑은 날, 해가 충분히 떠서 밝을 때 찍는다.
  3. 일반 촬영 시 피사체와의 거리는 1.5m 이상, 플래시를 쓸 때에는 1.5m - 2m 정도를 유지한다.
  4. 어두울 땐 플래시를 이용한다. 뷰파인더 옆의 램프에 불이 들어오면 그때 셔터를 누른다.
  5. 뷰파인더를 보고 화면이 제대로 들어오는 지 확인한 뒤, 셔터를 누른다.

이렇게 가장 기초적인 것들에 충실하면, 코니카 팝은 어김없이 예쁜 사진을 선사해준다. 가장 기본적인 것들이지만 그동안 잊고 살진 않았나 생각해 봐야 한다. 기본에 충실하다면, 다른 어떤 카메라를 쓰더라도 예쁜 사진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코니카 팝의 사양은 다음과 같다.

  • 출시년도 : 1982년
  • 출시당시 가격 : 약 27,800엔 (당시 20~30만원 정도?)
  • 렌즈 : Konica Hexanon Lens, 36mm F4 (고정초점, 조리개는 ISO 설정에 따라 변화)
  • 필터지름 : 43mm (이런 컴팩트 카메라에 필터를 달 수 있다는 게 놀랍다)
  • 셔터 : 1/125초 고정 (ISO를 바꿔도 똑같다)
  • 초점 : 1.5m 이상 고정초점 (사진 전체에 포커싱이 맞는다)
  • 감도 : ISO 100, 200, 400 필름을 사용할 수 있음 (렌즈 아래의 레버로 조정. 감도설정을 바꾸면 조리개가 조였다 열렸다 한다)
  • 플래시 : 1.5m - 2m 연동범위를 갖는 팝업플래시
  • 배터리 : AA 사이즈 두 개. 없어도 촬영은 가능
  • 무게, 크기 : 약 280g, 115 x 70 x 50 mm
  • (출처 : http://www.barefoot.idv.tw/messages/about/about_konica_pop.htm)

대충 봐도 오늘날 토이카메라와 크게 다르지 않은 사양이다. 그나마 단 한가지 내세울 것이 있으니, 바로 코니카의 헥사논 렌즈가 그것이다. 렌즈는 상당히 깨끗한 편이다. 정체모를 43mm UV필터가 마치 원래부터 코니카 팝과 한몸인 양 붙어있었기 때문이다. 필터 옆구리의 하얀 글씨는 세월을 못 견디고 모두 지워졌고, 싸구려 유리로 된 듯한 필터유리는 쇠로 된 틀에서 빠져 덜그럭 거린다. 조만간 43mm 필터와 렌즈캡을 구해 새로 달아줄 생각이다. 어떤 분은 코니카 헥사논 렌즈에 대한 예우차원에서 B+W 필터를 끼우라신다. 글쎄, 한번 생각해 봐야겠다. 52mm 라면 문제될 게 없겠지만 43mm니 말이다. 렌즈캡 구하기도 쉽지 않을 것 같다.

장농에 처박혀 있던 팝을 꺼내 쓴 지 약 2년, 실제 찍은 사진 수는 디카에 비하면 얼마 되지 않는다. 나름대로의 사용 노하우도 생겼는데, 그럭저럭 쓸 만 하다. 바로 노출설정이 불가능한 팝에서 한스텝 정도 노출을 설정하는 방법이다. 위에서 봤듯이, 팝은 ISO 100, 200, 400 필름을 쓸 수 있다. 또한 렌즈 아래에 위치한 ISO설정 레버를 움직이면, 조리개를 조절할 수 있다. 즉 조리개는 어느정도 유동적인 것이다. 눈치 챘는가? 그렇다. ISO 200 짜리 필름을 넣어두고, ISO 설정 레버를 ISO 100으로 하면 노출 오버, ISO 400으로 하면 노출 언더인 것이다. 물론, 굳이 이렇게 하지 않아도 필름 자체의 계조가 상당히 넓기 때문에 그냥 대충 찍을 순 있지만, 뭔가 한 두 스텝이 아쉬울 것 같을 땐 이 방법을 쓰는 것이다(어쩌면 다른 사람들도 애용하고 있는 방법일런지 모르겠다. 아쉽게도 주위에 필름 쓰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여하튼 팝과 함께 사진을 찍는건 정말 재미있고 신나는 일이다. 필름 장전 레버를 당기고, 뷰파인더를 보며 적절한 화면을 잡은 뒤 셔터를 누르면 끝이다. 어떻게 보면 싱거울 수도 있겠지만, 부담없이 마구 샷을 날리기엔 정말 좋다. 나머진 현상 후 인화를 할 것이라면 사진관에 맡기고, 스캔을 할 것이라면 직접 손보면 된다. 무엇보다 36mm 3:2 화각이 주는 평범하면서도 독특한 화면과 필름 특유의 느낌은 사진찍기를 더욱 신나게 한다. 게다가 코니카 헥사논 렌즈는 토이카메라의 F9~F11짜리 플라스틱 렌즈와는 또 다른 색과 느낌을 보여준다. 지금은 잠시 펜탁스 KM에 빠져있긴 하지만, 코니카 팝은 부담없이 사진찍기에 아주 훌륭한 친구다.

(팝의 사진들은 Seoul Daily Photo에서 볼 수 있다. 팝으로 찍은 사진의 제목에는 'by Film'이라고 따로 쓰여진다. 개중엔 Pentax KM으로 찍은 사진들도 있을 지 모른다.)

태그 : , , , , , , , , , , (토이카메라는 아니지만...)

전체 내용 보기

[냉소] 월드컵 16강 탈락으로 가장 암울해 할 사람들

by H.F. Kais | 2006. 6. 25. | 4 comments

월드컵에서 16강 탈락되었다고 말들이 많다. 심판의 오심이네 편파판정이네 어쩌네 하지만 당장 어쩌겠는가. 탈락에 의한 아쉬움과 억울함을 애써 감추긴 어렵지만, 그래도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과 코치들과 응원단과 모든 사람들에게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다만 언론은 좀 적당히 하는 법을 배워야 할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16강 탈락에 아쉬워하고 안타까워 했지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정작 '가장 암울해 할' 사람들은 따로 있을 것 같다고. 그냥 잠깐 웃자고 하는 얘기니 크게 의미두지 않았으면 한다.

- 대한민국의 월드컵 16강 탈락으로 인해 가장 암울해 할 것 같은 사람들 -

  1. 월드컵 응원가 만들어 인기도 얻고 어떻게 한 몫 잡아보려던 작곡가, 작사자, 가수들 : 몇몇 이들을 제외하곤 솔직히 누가 무슨 응원가 냈는지 잘 모르겠다. TV에선 버즈와 트랜스픽션의 노래만 주야장천 내보내더라.
  2. 월드컵에 미쳐 24시간 월드컵 전문채널이 되어버린 공중파 방송국들 : 아무리 2002년 때 크게 재미 봤다지만, 이번엔 해도 너무했다. 그 와중에 살짝 얄미운 곳이 있었으니, 바로 공중파 채널이 두개인 KBS다. KBS1과 KBS2 두 채널에서 번갈아가며 월드컵 방송을 해대니, 상대적으로 채널이 한 개인 다른 방송국보다 일반 방송 편성이 받는 영향이 적었을 것이다. 그러면서 뉴스에서는 언론사들이 너무 월드컵에만 올인한다고 쓴소리를 해댔다. 누워서 침뱉기.
  3. 월드컵이라고 광고에 축구공, 축구선수로 도배하고 TV에서 끝도 없이 광고해대던 기업들 : 2002년 때 크게 한 몫 잡은 회사들이 부럽긴 부러웠나보다. 너도나도 달려들어 진흙탕 광고전을 벌였다. 심지어 KT는 자사 CI 색이 파란색임에도 불구하고 월드컵이라고 그걸 새빨갛게 바꿔서 광고를 내보냈다(광고 초기의 어설프고 촌스런 붉은색은 정말 큰 인상이었다). 기업들 입장에선 16강까지 가서 좀더 우려먹었으면 했겠지만, 아쉽게도 여기까지다.
  4. 제 2의 미나를 꿈꾼다며 애서 꾸미고 거리에 나와 설레발치던 연예인 지망생들 : 2002년 때 미나는 약간 시선을 끌 정도였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월드컵으로 반짝하고 월드컵 끝나면 반짝 사라지는 정도? 게다가 지금에 와선 그저 어떻게 몸으로 때우는 수많은 섹시 여가수(?)들 중 하나일 뿐이다(일단 음반을 발표했으니 가수라고 해주자). 그런데 그게 부럽다고 월드컵이라는 기회를 맞아 어떻게 한번 해보려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우리 팀이 이길 때마다 벗네 어쩌네 하는 사람들도 있었고, 선수들 응원한다고 발가벗은 사람들도 있었다. 16강 탈락했으니 이제 시청앞에서 핫팬츠 입고 뛰어다니지도 못하겠고, 더이상 언론플레이도 못하겠네? 개인적으로 이 4번에 속하는 사람들이 가장 암울해 할 것 같다.

그냥 머리에 떠오르는 대로 슥슥 써내려 갔다. 이 사람들을 비난하자는게 아니고, 잘못되었다고 하는 건 더더욱 아니다. 그 사람들 입장에선 나름대로 최선의 방법이었을지도 모르고, 일종의 전략이었을지도 모른다. 다만 어디 시민운동의 말마따나 "나의 열정을 이용하려는 너의 월드컵을 반대한다!" 정도의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나 할까? 다르게 생각해보니, 웃음은 웃음이로되 쓴 웃음일지도 모르겠다.

태그 : , , ,

전체 내용 보기

Cities Daily Photo family 100개 도시 돌파!!!

by H.F. Kais | 2006. 6. 13. | 2 comments

링크 : 어느덧 40여개 도시가 참여하게 된 Daily Photo family

윗 글을 포스팅한게 3월인데, 고작 3달 새에 그 두 배가 넘는 숫자의 도시들이 새로 데일리 포토 패밀리에 추가되었다. 알게모르게 조금씩 숫자가 늘어, Seoul Daily Photo에서는 전체 도시 목록을 한 화면에 다 보기가 힘들 지경이다(물론 초고해상도 모니터에서 전체화면이라면 가능할지도 모른다).

밑의 목록은 6월 13일 현재 Citybloglinks라는 wikihome 사이트에서 복사해 온 것이다. 이 목록의 업데이트는 London Daily Photo의 Ham 아저씨가 수고해주시고 있다. 순서는 ABC 순이다(덕분에 Seoul은 저 아래에...Orz). 원래 ul 태그가 쓰여진 것을, ol태그로 바꿔보니 딱 100개다. 그저 신기할 뿐.

참, 요즘 한창 월드컵으로 인해 시끌벅적한 독일의 도시들도 여러 개 있으니, 관심있는 분은 방문해보시길 :) (검색은 Ctrl+F, 아시죠? Germany 치고 엔터!) (추가 : 독일 블로그들은 굵게 표시했습니다. 나라 이름들을 보고 있자니, 월드컵 본선 진출국들 이름이 눈에 띄네요.)

  1. Accra (Ghana)
  2. Akita (Japan)
  3. Albuquerque, NM (USA)
  4. Alexandria, VA (USA)
  5. Aliso Viejo, CA (USA)
  6. Antigua (Guatemala)
  7. Austin, TX (USA)
  8. Avignon (France)
  9. Baltimore, MD (USA)
  10. Barcelona (Spain)
  11. Bastia (France)
  12. Bazainville (France)
  13. Beirut (Lebanon)
  14. Berlin (Germany)
  15. Bernay (France)
  16. Bisbee, AZ (USA)
  17. Bloomington, IN (USA)
  18. Brighton (England)
  19. Brisbane(Australia)
  20. Brussels (Belgium)
  21. Buenos Aires (Argentina)
  22. Châteauroux (France)
  23. Chattanooga, TN (USA)
  24. Chicago, IL (USA)
  25. Copenhagen (Denmark)
  26. Dallas, TX (USA)
  27. Dijon (France)
  28. Doha (Qatar)
  29. Edinburgh (Scotland)
  30. Flagstaff, AZ (USA)
  31. Gold Coast (Australia)
  32. Greenville, SC (USA)
  33. Guadalajara (Mexico)
  34. Hong Kong (HK)
  35. Honolulu, HI (USA)
  36. Hyde (England)
  37. Jakarta (Indonesia)
  38. Kansas City, MO (USA)
  39. Kuala Lumpur (Malaysia)
  40. Las Vegas, NV (USA)
  41. Little Rock, AR (USA)
  42. Ljubljana (Slovenia)
  43. Lisbon (Portugal)
  44. Logan (Australia)
  45. London (UK)
  46. Long Beach, CA (USA)
  47. Los Angeles, CA (USA)
  48. Lyon (France)
  49. Madrid (Spain)
  50. Manila (Philippines)
  51. Miami, FL (USA)
  52. Milan, (Italy)
  53. Montchauvet (France)
  54. Montreal (Canada)
  55. Mumbai (India)
  56. Newcastle (UK)
  57. New York, NY (USA)
  58. Oulu (Finland)
  59. Paris (France)
  60. Parma (Italy)
  61. Pont-sur-Sambre (France)
  62. Portland, OR (USA)
  63. Porto (Portugal)
  64. Providence, RI (USA)
  65. Real (France)
  66. Rheingau (Germany)
  67. Rome (Italy)
  68. Rotterdam (Netherlands)
  69. Rouen (France)
  70. Saarbrücken (Germany)
  71. Sainte Maxime (France)
  72. San Antonio, TX (USA)
  73. San Diego, CA (USA)
  74. San Francisco, CA (USA)
  75. Santa Clara, CA (USA)
  76. Sao Paulo (Brazil)
  77. Seattle, WA (USA)
  78. Seguin, TX (USA)
  79. Seoul (South Korea)
  80. Sharon, CT (USA)
  81. Singapore
  82. Stockholm (Sweden)
  83. Sydney (Australia)
  84. Szentes (Hungary)
  85. Tallinn (Estonia)
  86. Toulouse (France)
  87. Trier/Treves (Germany)
  88. Trondheim (Norway)
  89. Tucson, AZ (USA)
  90. Tungelsta (Sweden)
  91. Turin (Italy)
  92. Tuzla (Bosnia & Herzegovina)
  93. Vallauris (France)
  94. Vancouver (Canada)
  95. Venice (Italy)
  96. Waglisla (Canada)
  97. Washington, DC (USA)
  98. Wellington (New Zealand)
  99. Wiesbaden (Germany)
  100. Willamette Valley, OR (USA)
태그 : , , ,

전체 내용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