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숲속의 미니맥

by H.F. Kais | 2007. 6. 13. | 5 comments

애플매킨토시 컴퓨터 중에는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맥 프로맥북 프로 등이 있지만, 비교적 저렴한 가격과 작은 크기를 자랑하는 맥 미니도 있습니다. 살짝 과장해서 손바닥만한 사이즈에(제 손보단 크지만), 필요한 건 모두 갖추고, 한국 애플스토어에서 약 66만원/88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지요.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맥과 맥OS를 느끼기에 충분하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 등 기존 주변기기들도 USB를 통해 쓸 수 있으니 추가지출도 거의 없죠. 크기도 무척 작아서, 서브용으로 하나 모셔두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얼마 전에는 맥 미니를 켜놓은 채로 놔두었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슬립 모드로 들어가는 모양입니다. 마우스도 키보드도 다 빼놓은 상태라 끄지도 못하고 그냥 켜둔 채로 있네요. 그런데 재미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직접 찍은 동영상을 봐주세요(전체를 다 보실 필요는 없습니다).

혹시 발견하셨습니까? 약 30초 동안 봐도 전혀 모르겠나요?

맥 미니의 전면에는 CD/DVD가 삽입되는 구멍이 있고, 오른쪽 아래에는 작은 LED가 있습니다. 맥 미니의 동작상태를 알려주는 LED입니다. 동영상을 자세히 보시면 LED의 불빛이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 걸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맥 미니를 갖고 있다면 직접 확인해 봐도 좋겠죠. 이 LED불빛을 가만히 보고 있노라면, 마치 잠을 자며 새근새근 거리는 갓난아기가 떠오르네요. 말 그대로 슬립(sleep)을 간단하면서도 훌륭하게 표현해냈습니다.

정말 사소한 것일지 모르지만, 이렇게 자잘한 것들이 바로 애플과 맥의 힘이 아닐까 싶습니다. 훌륭한 디자인은 거창한 것도 아니고, 그렇게 멀리 있는 것도 아니네요. 직관적이고 사용자가 느끼기에 친근한 것, 그것이 바로 훌륭한 디자인 아닐까요?

댓글 5개:

  1. 맥미니뿐만 아니라 맥북이나 기존의 맥 랩탑에서 모두 볼 수 있습니다. 뚜껑을 닫거나 해서 슬리핑모드에 들어가면 커버릴리즈 버튼 옆에 불이 들어오는데 그게 환해졌다 어두워졌다 하지요. 귀찮아서 노트북 그냥 덮어놓고 자다가 중간에 깼는데 불이 껌뻑거려서 신기해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답글삭제
  2. 대충 예상은 했지만 역시 그렇군요. 맥은 정말 재미있습니다. ㅎㅎ

    답글삭제
  3. 여담이지만 시스템 대기 시 슬립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시스템 환경설정 > 에너지 절약 패널을 열어보시면
    일정 시간 이상 시스템이 대기중일 시 잠자기 시키는 메뉴가 있습니다.

    답글삭제
  4. ㅋㅋ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불빛 이야기 였군요.

    개인적으로 맥북 사고 싶어요ㅋㅋ

    새근새근 잠들어있는 한마리 고양이 녀석이 생각나는 ㅋㅋ
    참 여러가지로 보면 볼수록 재미난게 많은듯. ^^

    답글삭제
  5. 블로거사이트는 예전에 했긴했는데
    아직도 인터페이스에대해서 좀 익숙치 않네요 하핫

    님이 방문하셔서 여길 오게 되었지만
    저도 맥 유저입니다
    새근새근거리는 불빛은 발견하는 누구나 다들 감탄을 하더군요 역시 물론 저도 그렇구요

    맥의 원칙인 사람을 위한 것 감성적인 한부분까지도 세세하니 더더군다나 맥을 쓰는 한국유저라면 어느정도 매니아틱한 감성어린 분들인데

    당근 저런 세세한 부분을 보면 다시한번 감탄을 하면서 만족을 하더군요

    물론 저도 확실히 그러했습니다 ^^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