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데이(one a day), 하루에 오직 한 가지만!

by H.F. Kais | 2007. 8. 13. | 3 comments

하루에 오직 단 한가지 상품만 판매하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시중가보다 싸게 팔기 때문에 대부분 하루가 다 가기 전에 상품이 품절되고, 설령 물건이 남았어도 그 하루가 지나면 물건을 구입할 수 없습니다. 매일 매일 새로운 상품으로 지름신의 유혹을 불러일으키는 그곳, 원어데이(one a day)입니다!

사실 원어데이에 대해서는 나중에 포스팅하려고 했는데, 오늘부터 이벤트를 시작했더군요. 자신의 블로그나 미니홈피에 원어데이 포스팅을 하면 선물을 주는 이벤트라고 합니다. 포인트를 쌓아 매주 상위 다섯 명에게 상품을 준다고 하는데, 워낙 많은 분들이 찾는 사이트이고 또 경쟁도 치열할 것 같아 개인적으로 선물은 크게 기대하지 않고 있습니다.

one a day라는 이름 그대로, 이 사이트에서는 하루에 단 한 가지 상품만 판매합니다. 시중가보다 싸게 팔지만 갯수에 제한이 있어, 대부분 저녁 시간 쯤 되면 품절됩니다. 설령 재고가 남았다고 해도 계속 팔진 않습니다. 하루가 지나면 다른 상품으로 바뀌죠.

판매하는 상품의 종류도 여러 가지 입니다. 전자제품의 비율이 높은 편이긴 하지만 종종 재미있는 제품, 신기한 제품, 괜찮은 소품 등도 판매합니다.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두 개의 상품을 구매했는데, 배송도 빠르고 물건도 괜찮았습니다. 무엇보다 가격이 싼 게 마음에 들더군요. 시중가와 비교해보면, 꽤 싼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하루가 지났다고 해서 그 상품을 다시 살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지난 상품정보 페이지에서 그동안 판매했던 상품들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상시판매처도 알아볼 수 있고요. 물론 가격은 원어데이에서 팔았던 가격보다 약간 더 비쌉니다(다행스럽게도(?) 원어데이에서 팔았을 때의 가격은 표시하지 않습니다).

또한 꽤 인기있었던 상품의 경우, 추후에 다시 판매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당장에 사지 못하더라도 원어데이 사이트를 계속 모니터링하며 기다리시면 좋은 물건을 싸게 구입하실 수 있을 겁니다.

저도 어쩌다보니 매일 아침 원어데이 사이트를 확인하는 게 일상이 되어버렸습니다. 비싼 전자제품은 그자리에서 당장 구입을 결정하기가 어렵지만, 문구류나 작은 소품 같은것은 종종 바로 지르기도(?) 합니다. 매일 매일 지름신의 강력한 유혹을 한번 버텨보세요 ^^

댓글 3개:

  1. 오... 정말 신선한 쇼핑몰이네요. 하루한개이니 상품은 확실한 것으로 올라올테고... 아이디어 굿이네요.

    답글삭제
  2. 그래도 구입 전에 지름신과 한바탕 다투시고, 다른 곳에서 제품에 대한 평도 좀 살펴본 뒤 구입하시는게 좋을 것 같네요 ^^;

    답글삭제
  3. 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