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텍 S-150 USB 스피커 사용기

by H.F. Kais | 2009. 2. 23. | 2 comments

평소 컴퓨터를 쓸 때 클립폰이나 이어폰만 써온 터라, 데스크톱에서 쓸 일반 스피커가 필요했습니다. 그리 큰 출력이나 2.1채널은 필요 없었고  비싼 가격도 원치 않았기에 그럭저럭 싸고 적당한 녀석을 고르려 애썼지요. 그러던 어느 날, 마침 원어데이에서 괜찮아 보이는 스피커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로지텍 S-150 USB 스피커입니다.

logitech_s150

 

보시다시피 작은 크기에, USB 인터페이스를 사용하기 때문에 매우 간편합니다. 복잡한 설치 과정도 필요 없고, 그냥 USB 커넥터를 냅다 컴퓨터에 꽂기면 하면 됩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겉모습

까만 색 좌우 스피커가 각각 있고, 스피커끼리 케이블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오른쪽 스피커에는 USB 케이블과 함께 볼륨조절 버튼, 음소거 버튼이 달려있습니다. 세 개의 버튼 중 왼쪽 버튼이 마이너스, 오른쪽이 플러스입니다. 가운데 버튼이 음소거이고요. 일반 아날로그 스피커들은 운영체제와는 별도로 스피커 내에서 자체적으로 볼륨을 조절할 수 있는데, 로지텍 S-150은 버튼을 누르면 윈도 볼륨 창에서 볼륨이 조절됩니다.

 

설치

이 스피커의 케이블은 좌우 스피커끼리 연결된 케이블 하나, 그리고 컴퓨터와 연결하기 위해 오른쪽 스피커에 달린 USB 케이블 하나가 전부입니다. USB 스피커이기 때문에 별도 전원이나 스테레오 커넥터 등은 전혀 필요 없습니다. USB 커넥터 하나가 전력과 사운드 신호를 모두 담당하는 방식입니다.

스피커의 USB 커넥터를 컴퓨터에 꽂으면 Windows에 새로운 장치가 추가됩니다. 바로 'USB Audio'가 그것인데요, 이것 자체만으로 사운드카드의 역할까지 수행합니다. 즉 기존에 설치되어 있던 사운드카드(혹은 내장사운드)와는 별개로 동작합니다. 때문에 Windows 제어판의 '사운드 및 오디오 장치' 등록정보를 열어보면, 두 개의 사운드장치가 보이게 됩니다. 하나는 기존에 있던 사운드카드이고, 또 하나는 S-150의 USB Audio 입니다.

 

사운드 출력장치 바꾸기

snap_2456 USB 스피커를 컴퓨터에 처음 꽂을 경우, 운영체제는 새로운 사운드 장치를 추가한 뒤 기본 장치로 설정하게 됩니다. 이때부터는 컴퓨터에서 나는 소리가 모두 USB 스피커를 통해 들리게 됩니다. 물론 이전 사운드장치는 그대로 있습니다. 다만 선택을 안 했을 뿐이죠. 소리가 나는 장치를 바꾸려면, Windows 제어판에서 '사운드 및 오디오 장치'를 더블 클릭해 열고 '오디오' 탭에서 '소리 재생'의 기본 장치 부분을 변경해주면 됩니다. 굳이 USB 커넥터를 뺐다 꼈다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런데 설정을 바꿔도 현재 실행중인 프로그램엔 바로 적용되지 않으므로, 이럴 땐 프로그램을 끄고 다시 실행시켜주면 변경된 내용이 적용됩니다. 어떤 프로그램들은 제어판 설정과는 달리 프로그램 자체 옵션에서 출력할 사운드 장치를 고를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음악 재생 프로그램인 Foobar 2000의 경우, 옵션에서 출력 장치를 고른 후 바로 적용할 수 있습니다(File – Preferences – Playback – Output - Output Device).

 

음질

사실 이 글의 다른 내용들은 다 필요 없을지도 모릅니다. 스피커라면 모름지기 음질로 이야기해야겠죠.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딱 가격 만큼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약 10,000원이 안 되는 가격, 딱 그 수준입니다.

일반적인 스테레오 스피커에 비해, 전체적으로 약간 불투명한 소리가 납니다. 또렷하지 않고 약간 뭉개지는 느낌이랄까요? 어쩌면 USB 특유의 현상일지도 모르겠네요. 함께 쓰고 있는 Microsoft 헤드셋도 USB방식인데, 비슷한 느낌의 음질을 들려주거든요.

별도 전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스피커 음량은 꽤 큰 편인데,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음량은 약 80% 이하입니다. 음량을 100%로 올리면 음악을 들을 때 부분부분 찢어지는(?) 소리가 납니다. 좀 참고 그냥 들어볼까 싶기도 했지만 스피커가 고장 날 것 같아서 음량을 낮출 수 밖에 없었습니다. 물론 약 80% 이하의 음량에서는 찢어지는 소리가 안 나고요. 기본으로 설정된 음량이 다소 높은 느낌이었습니다. 어차피 큰 볼륨에서 제대로 들을 수 없다면, 기본 설정을 약간 낮춰서 작은 볼륨으로라도 제대로 들을 수 있었음 좋았을 텐데요. 이 부분이 살짝 아쉬웠습니다.

앞서 말씀 드린 대로 전면의 볼륨조절 버튼은 윈도 볼륨창의 볼륨조절 슬라이더와 연동됩니다. 버튼을 누를 때마다 '마스터 볼륨' 항목의 슬라이더가 오르락내리락 합니다. 이 기능은 사용자마다 호불호가 갈리는데, 저의 경우 매우 편리한 기능이었습니다. 저는 평소에 볼륨조절을 윈도 볼륨 창에서만 하거든요.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사운드 출력장치를 다른 것으로 선택해도 이 버튼이 작동한다는 것입니다. 즉, 위 이미지처럼 USB Audio가 아닌 다른 사운드 장치를 선택해 놔도, 그 장치에 대한 볼륨조절이 됩니다. 귀에는 헤드폰을 꽂고 볼륨조절은 USB 스피커로 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물론 평소 스피커에서 볼륨조절을 하던 사람에겐 불편한 기능일 수 있습니다.

 

총평

음질 면에서 USB 특유의 뭉개진 듯한 사운드가 다소 마음에 안 들긴 하지만, 가격을 생각한다면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음질입니다. 저처럼 이어폰, 클립폰을 주로 쓰다 가끔 작은 스피커가 필요한 분들께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네요. 설치도 간편해서 컴퓨터를 잘 몰라도 상관없고, 작은 크기에 무게도 가벼워 이동하기에도 좋습니다. 단, 메인 스피커로 사용하거나 큰 볼륨을 원하시는 분들께는 별로일 수 있겠네요.

 

 

사양 (로지텍 홈페이지)

  • Total RMS power: 1.2 watts RMS (0.6 watts per satellite)
  • Frequency response: 90 Hz–20 kHz
  • Drivers: 2-inch dynamic drivers
  • Connectivity: USB cable (1.20)
  • Power source: Notebook via USB
  • Power indicator: Amber LED

댓글 2개:

  1. 오늘 어머님께 드리려고 샀습니다.
    넷북 스피커가 작아 인터넷 설교방송을 제대로 듣고 싶어하시는데 도움이 되셨으면 해서요...
    임시로 제 노트북에 연결해서 설교를 들어봤는데,
    1만원으로 정말 잘샀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답니다.
    반갑네요...

    답글삭제
  2. Joniel 님 /
    가격에 비해 정말 괜찮은 제품이죠. 잘 쓰시길~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