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모이는 게 그리도 무서운가?

by H.F. Kais | 2009. 5. 25. | 0 comments

관련 글 : 분향소 미어터져, 이건 패륜이다 (하재근 블로그, 2009.05.25)

 

올블로그를 통해 윗 글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덕수궁 앞에 설치된 분향소와 그 주변의 모습들이 여러 장의 사진으로 올라와 있었습니다. 경찰들이 덕수궁 주위를 겹겹이 에워싸서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느낀 모양입니다.

 

사실 그리 새로울 것도 없는 모습입니다. 작년에 있었던 촛불 집회 이후 시청 앞 광장과 청계천, 광화문 사거리, 종로 일대는 자주 경찰에 의해 봉쇄되었기 때문입니다. 무슨 일만 터졌다 하면, 사람들이 좀 모일 거 같다 싶을 때면 여지 없이 경찰들이 길거리를 막아 섰습니다. 지하철 역 입구에 인간 바리게이트 세우는 건 예사였고, 도로 한 차선을 줄줄이 버스로 막아놓은 모습도 자주 보였죠.

별다른 일이 없을 때에도 이 근처에는 전경들을 가득 태운 경찰 버스가 몇 대씩 서있곤 했습니다. 인도 위에 전경들이 줄을 맞춰 서서 인간 바리게이트를 세웠고, 짝을 지어 돌아가면서 순찰을 돌았죠. 도심 한복판을, 그리고 시민들을 끊임없이 감시하는 것 같았습니다.

시청을 봉쇄한 경찰
▲ 오늘도 시청-청계천-광화문 사거리 일대엔 이렇게 경찰버스들이 길을 막고 서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필요할 땐 코빼기도 비치지 않는 형국이었습니다. 일례로, 지난 5월 2일부터 10일 까지는 ‘하이서울 페스티벌’ 기간이었죠. 행사 마지막 날은 폐막식 관계로 여러 행사들이 겹쳐 시청 앞 광장과 청계천 일대, 그리고 그 근처 도로와 인도가 매우 혼잡했었습니다. 사람들이 엄청나게 붐벼 혼란스러웠지만,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정리를 하는 경찰은 쉽사리 볼 수 없었죠.

지난 1년 간 봐 온 모습도 그렇고, 이번 분향소 모습도 그렇고 현 정권과 경찰은 ‘사람들이 한 장소에 모이는 것’ 을 극도로 두려워하며, 엄청나게 경계하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촛불 집회 이후 극심해졌겠지요. 사람들, 시민들, 국민들이 모여 한 목소리 내는 게 그리도 무서운 걸까요? 이제 3년 후면, 짓밟을 힘도 없을 텐데 말입니다.

 

시청을 봉쇄한 경찰
▲ 덕수궁 앞은 분향하러 온 시민들로 인해 혼잡한데, 시청 앞 광장엔 개미새끼 하나 보이질 않습니다. 수십 대의 경찰버스와 경찰들이 출입을 통제한 탓입니다. 이런 게 ‘예우’ 인가요? 지금 높은 자리에 계신 분, 나중에 어떻게 ‘예우’ 받으실지 궁금하네요. 

 


이 와중에 개 같은 애드립 : 주상용 "경찰버스 분향소 막아주니 아늑하다는 분도" (노컷뉴스, 2009.05.25)

이 와중에 뻘짓 : 경찰 100여 명 조문객 가장해 빈소 방문 '발각' (노컷뉴스, 2009.05.25)

가지가지 하네요 진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시청 앞, 청계천, 종로 지도

크게 보기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