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前 대통령 국민장 영결식 – 위에서 내려다 본 광화문 사거리 사진 모음

by H.F. Kais | 2009. 5. 29. | 2 comments

작년 2월, 새 대통령이 취임식 카퍼레이드 하는 것을 여기서 내려다 봤었는데 이번엔 전 대통령의 운구 행렬을 또 여기서 내려다 보게 되었습니다. 그땐 사람들이 별로 없었는데(겨울이기도 했지만) 이번엔 사람들이 도로를 꽉 메웠네요. 아무튼 참 슬픈 날입니다. 이곳에서 보이는 광화문 사거리의 모습들을 시시각각 카메라에 담아 보았습니다. (사진 장수가 많습니다)

 

 

DSC02536
▲ 오전 10:32 – 영결식을 앞두고 많은 사람들이 광화문 사거리에 모이고 있습니다.

 

DSC02537
▲ 오전 10:32 – 공사중인 광화문 뒤로 영결식장이 살짝 보입니다. 광화문 공사가 이렇게 원망스러울 때가 있을까요. 식장이 보이질 않네요. 살짝 태극기 조기가 보입니다. 

 

DSC02538
▲ 오전 10:32 – 시청 앞 광장에도 많은 사람들이 노란 풍선과 모자를 들고 모였습니다.

 

DSC02543
▲ 오전 10:33 – 길가던 시민들이 광화문 거리 공사장 울타리에 노란 풍선을 매달고 있습니다.

 

DSC02547
▲ 오전 10:33 – 버스정류장에도 노란 풍선들이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

 

DSC02559
▲ 오전 10:49 – 봉하마을에서 출발한 운구 행렬이 도착했습니다.

 

DSC02581
▲ 오전 10:51 – 영결식을 앞두고 더 많은 사람들이 광화문 사거리 동아일보 전광판 앞에 몰려들었습니다.

 

DSC02599
▲ 오전 10:53 – 광화문 사거리를 중심으로, 북쪽(사진상 왼쪽)은 경찰들이 장악했습니다. 교보문고와 KT 사옥 사이에 경찰버스들이 많이 보이네요.

 

DSC02606
▲ 오전 10:57 –

 

DSC02615
▲ 오전 11:03 – 영결식이 시작되었습니다. 일반 시민들은 거리의 전광판을 통해 영결식에 함께했습니다.

 

DSC02628
▲ 오전 11:18 – 시민들이 전광판을 통해 영결식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DSC02631
▲ 오전 11:24 – 어디선가 나타난 경찰버스들이, 어느새 길을 막아버립니다. 며칠 전 시청 앞 광장의 모습이 떠오르네요.

 

DSC02633
▲ 오전 11:24 – 노란 풍선을 든 시민들이 영결식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DSC02637
▲ 오전 11:25 – 시청 앞 광장은 물론, 플라자 호텔 앞까지 시민들이 빈 틈 없이 들어찼습니다.

 

DSC02641
▲ 오전 11:37 – 어디서 많이 본 장면 같지 않나요? 광화문 사거리 한복판에 컨테이너 쌓아뒀던 작년 모습이 떠오르네요. 달라진 점이라면 컨테이너가 버스로 바뀐 것이겠죠.

 

DSC02655
▲ 오후 12:03 – 영결식이 다 끝나가는 가운데, 운구 행렬을 위해 길을 트는 모습입니다.

 

DSC02683
▲ 오후 12:44 – 한참 후에야, 운구 행렬이 광화문 앞을 지나고 있습니다.

 

DSC02689
▲ 오후 12:50 – 점심시간에 밖으로 나온 직장인들이 운구 행렬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DSC02691
▲ 오후 12:50 – 반대편에도 사람들이 정말 많네요.

 

DSC02693
▲ 오후 12:50 – 프레스센터 앞에도 길이 텄습니다.

 

DSC02698
▲ 오후 12:55 – 네 대의 경찰차량이 대형 태극기를 들고 앞장섭니다.

 

DSC02702
▲ 오후 12:57 –

 

DSC02709
▲ 오후 12:59 -

 

DSC02718
▲ 오후 1:00 -

 

DSC02727
▲ 오후 1:00 – 영결식에 참석했던 인사들이 노란 풍선을 앞세운 채 운구 행렬을 뒤따릅니다.

 

DSC02736
▲ 오후 1:01 – 많은 시민들이 운구 행렬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DSC02737
▲ 오후 1:01 – 때마침 노란 풍선 하나가 하늘로 솟구칩니다.

 

DSC02766
▲ 오후 1:05 – 운구 행렬이 시민들 사이로 지나가고 있습니다.

 

DSC02779
▲ 오후 1:14 –

 

DSC02773
▲ 오후 1:14 –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운구 행렬은 그렇게 제가 내려다보고 있는 세종로 사거리를 지나갔습니다. 많은 생각이, 다양한 감정이 한꺼번에 몰려옵니다.

몇몇 사진들은 따로 코멘트를 달지 않았습니다. 차마 달 수도 없었고요. 그런 사진들은 보시는 여러분 스스로가 마음속으로 다시리라 믿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2개:

  1. 가 봤어야 했는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답글삭제
  2. 보고 싶었던 사진이었는데 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