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쇼핑몰 11번가의 이메일 수신을 거부하다

by H.F. Kais | 2009. 9. 23. | 0 comments

회원가입을 요구하는 대부분의 사이트들에는 '이메일 수신 여부' 항목이 꼭 들어있습니다. 자기네 사이트의 메일링 리스트에 가입하겠느냐 하고 묻는 것인데요, 저는 웬만하면 '수신 동의'에 체크합니다. 일단 그 사이트에 가입했다는 것 자체가 관심이 있기 때문이고, 메일링 리스트를 통해 가끔 괜찮은 정보도 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이벤트, 특가, 신상품 등…).

이러한 메일들은 대부분 주기적으로 보내집니다. 대게 일주일에 한 번씩, 한 달에 한 번씩 메일이 도착하지요. 저는 대부분의 메일링 리스트를 이메일 계정 하나에 몰아놓고 쓰는데, 대부분은 광고메일이지만 그래도 개중에 정말 하나 씩은 유용한 메일이 도착하곤 합니다. 그런데 어떤 쇼핑몰은 메일을 너무 과하게 보내 좀 짜증이 났어요.

 

11번가 스팸메일

바로 SKT에서 운영하는 쇼핑몰, 11번가.

8월 24일부터 9월 22일 약 한 달간 보낸 메일이 저만큼 입니다. 거의 하루에 한 개 꼴로 보낸 셈이죠. 노란색으로 표시해 놓은 건 정기메일입니다. 정확히 일주일 간격으로 발송되고 있는데요, 그 사이에 낀 각종 카테고리들의 메일이 훨씬 많아요. 패션, 해외쇼핑, 이벤트, 스포츠, 브랜드, 플러스, 북, 매거진… 날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어떤 날은 하루에 두 통씩 메일이 오고 있어요.

아무리 광고할 물건이 많다지만 저렇게 각 카테고리 별로 하나씩 보내버리니… 메일함이 엄청나게 지저분해졌죠. 그렇다고 11번가 회원정보 수정에서 메일을 받을 카테고리를 따로 지정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에요. 그냥 이메일 수신에 동의하면 무조건 한 뭉치로 보내버리는 겁니다.

이건 아니다 싶어, 마침 트위터에 있던 SKT 기업트위터에 트윗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답장도 금방 왔고요. 관련 내용을 해당 부서에 전달하겠다고 했는데, '그럼 그렇지' 싶더군요. 달라진 건 전혀 없었어요.

 

11번가 스팸메일

결국 11번가의 회원정보 수정에서 이메일 수신을 막아버렸습니다. 이런 식으로 장사할 줄 알았으면 진작에 막아버릴걸, 괜히 혼자 스트레스만 받은 격입니다. 아울러 @SKtelecom_blog 기업트위터의 이미지도 개인적으론 나빠졌습니다. 결국엔 말 뿐이었으니까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