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by H.F. Kais | 2010. 6. 9. | 2 comments

궁금해 하실 분이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그래도 개인 블로그이니만큼 간단하게 몇 줄 적어봅니다.

1. 학교생활로 무척 바쁩니다. 기존에 16주였던 학사일정이 15주로 줄어들면서 여러 행사가 빡빡하게 치뤄졌습니다. 중간고사, 대동제, 기말고사 등등... 고작 한 주 줄어든 것 같지만 피부로 체감하기엔 훨씬 빡빡하네요.

2. 편집의 어려움 때문에, 작티를 거의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울트라씬 노트북으로는 편집이 너무 힘드네요. 대신 동생들의 영상관련 수업에 종종 쓰이고 있습니다. 뭐, 누가 쓰든 안 쓰는 것보다야 낫지요 :D

3. 최근 IT관련 이슈, 거의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HTML5니 아이폰4니 어쩌니 해도 어차피 저는 얼리아답터가 아니니까요 :D 메이저 이슈 그런거 모릅니다... 그래도 눈팅은 꼬박꼬박.

4. 블로그, 버려둔 거 아닙니다. 아직까지도 가끔씩 예전 글들에 코멘트 달아주시는 분들이 있는데, 다 보고 있고 답장도 해드립니다. 단지 새 글을 쓰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5. 제 소유의 첫 DSLR, 펜탁스 K-x 장만했습니다. 큰맘먹고 질렀는데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나중에 여유가 되는대로 천천히 글을 쓸 예정입니다. 먼 옛날 첫 똑딱이 디카부터 하나씩 훑어봐야겠네요.

댓글 2개:

  1. 천천히, 천천히 복귀하셔도 좋습니다.
    저도 학교생활에 블로그를 자주 하지 못하고 있네요.

    답글삭제
  2. Archmond 님 / 그래도 간간히 들러 리플 남겨주셔서 항상 감사합니다 :D 이제 방학이니 달려 볼까요~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