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zi를 이용한 발표수업

by H.F. Kais | 2010. 11. 10. | 2 comments

학교에서 현대문학사 시간에 발표수업을 진행했습니다. 무려 7명이 한 조가 되어 현대문학과 관련된 담론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하는, 아주 복잡하고 어려운 수업이었죠. 약 2주 동안 준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 시간을 맞추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퀄리티도 기대했던 만큼 나오기 힘들었고요. 뭐 발표야 늘 어렵고 힘들죠.

늘 그래왔듯 이번에도 파워포인트를 이용해 발표 슬라이드를 만들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정말 우연하게도, 슬라이드를 만들기 직전에 Prezi라는 툴을 알게 되었죠. 사실 알기는 진작에 알았던 툴입니다. 다만 그때는 한국어 입력 지원이 되지 않아, 그저 영어로 조금 끼적이다 '오오오~' 신기해 하고는 금새 잊어버렸습니다.

지금의 프레지는 산돌커뮤니케이션(@Sandollcomm)의 한글폰트 기술지원으로 인해 한국어 입력이 가능해졌습니다. 네이버에서 공개했던 나눔고딕을 프레지에 넣어놨더군요. '이거다!'싶어, 프레지에 가입하고 발표 슬라이드를 만들었습니다. 이번 글에선 프레지를 실제 발표수업에 활용하면서 느낀 점들을 적어보려고 합니다. (사용방법은 인터페이스가 무척 단순하고 직관적이라 따로 적지 않겠습니다. 편집 모드에서 맨 처음 나오는 동영상만 잘 봐도 충분하실 겁니다.)

 

무료 서비스지만, 학생이라면 에듀케이션 계정 권장!

프레지를 사용하기 위해선 간단한 가입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무료계정과 유료계정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무료계정은 비공개 슬라이드를 만들 수 없고, 프레지 워터마크를 제거할 수 없으며, 프레지 데스크탑 프로그램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실 기본적인 프레지 기능 자체에 대한 제한은 별로 없는 셈인데요, 대신 주어지는 용량이 100MB로 제한됩니다. 유료계정에서는 각각 500MB, 2GB의 용량을 사용할 수 있죠. 가입안내 페이지에 설명이 잘 되어 있습니다.

학생/교수라면 에듀케이션 계정을 쓰는 게 좋습니다. 유료계정인 'Enjoy'계정을 무료로 쓸 수 있거든요. 무료계정에서 제공하는 기능에 더해 비공개 슬라이드 만들기와 워터마크 제거하기 기능이 더해진답니다. 전 아직 어떻게 쓰는 지 몰라서 못써봤네요;; 그리고 무려 500MB의 저장용량이 제공됩니다. 대학교 등에서 제공하는 이메일 계정을 이용하면 손쉽게 가입할 수 있습니다. 저희 학교 이메일은 ac.kr로 끝나는데, 아무 문제 없이 가입되었습니다.

 

복잡한 기능이나 프로그램 없이, 웹 브라우저 만으로 OK!

비록 플래시의 도움을 받고 있긴 하지만, 파워포인트나 키노트 같은 프로그램 없이 웹브라우저 만으로 슬라이드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 무척 흥미롭습니다. 개인적으론 웹에서 동작하는 포토샵(!)보다 더 충격적으로 다가왔습니다. 기존의 프레젠테이션 툴과는 전혀 다른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프레지에는 한 장 한 장 단위의 슬라이드가 없습니다. 그냥 커다란 벡터공간 안에 내용들을 늘어놓고, 순서대로 그것을 보여주는 방식이죠. 때문에 발표 이야기 방식에도 변화가 있어야 합니다. 기존의 한 장씩 넘어가는 슬라이드를 설명하는 방식이 아닌, 전체적인 흐름이나 세부적인 내용 모두를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죠.

이번에 발표수업을 진행하면서 아쉬웠던 것은, 이러한 부분을 발표자에게 충분히 납득시키고 연습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시간이 웬수죠. 결국 프레지를 이용하면서도 슬라이드 자체는 'ppt스럽게' 만들 수 밖에 없었습니다. 발표 내용에 대해 충분한 고찰과 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한 셈입니다.

 

아직은 불편한 부분들

분명 획기적이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갈 수 있는 툴이지만, 아직까지는 부족한 부분들도 눈에 띕니다. 특히 한국어 지원 부분은 시간을 갖고 꾸준히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죠. 아직 한글입력이 완벽하지 않다는 점, 몇몇 깨지는 글자나 입력 자체가 불가능한 글자가 있다는 점 등은 산돌커뮤니케이션 쪽에서 많은 기술지원을 통해 해결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교육현장에서 쓰이려면 한자입력도 쉽게 이루어져야 하겠죠. 글꼴도 좀 더 다양해지면 좋겠구요.

한편 개인적으론 모니터 비율 문제 때문에 약간 당황스러웠습니다. 프레지에 삽입된 오브젝트들은 기본적으로 화면에 보기 좋게 꽉 차서 출력됩니다. 그러다 보니 16:9 비율의 모니터에서 보이는 화면과 4:3 비율의 모니터에서 보이는 화면이 약간 다를 수 있습니다. 작업한 화면에서는 분명 요 부분까지만 보였는데, 실제 발표할 때의 화면에서는 더 보이거나 덜 보일 수도 있다는 거죠. 프레지의 전달방식을 생각하면 이런 건 문제가 아닐 수도 있겠지만 자꾸 다른 텍스트의 꼬리 부분이 보이는 건 불편했습니다. 프레임 기능을 이용해 문제를 해결하긴 했지만 역시나 쉽진 않더군요.

텍스트에 다양한 색을 쓰는 것이나 다양한 도형 등을 쓰는 것 등도 보완되어야 할 부분입니다. 사실 이미지로 만들어서 올려버리면 간단하지만 상당히 귀찮은 부분입니다. 그리고 업로드 가능한 이미지 중에 벡터방식을 지원하는 포맷이 없더군요. JPG, GIF, PNG가 전부입니다. SVG 같은 벡터포맷도 지원한다면 편할 텐데…. 아쉬운 대로, 벡터이미지를 PDF로 저장한 뒤 이를 다시 불러오는 방식으로 해결했습니다. 무료 벡터이미지 프로그램인 잉크스케이프가 유용하더군요.

 

앞으로의 발전모습이 더 기대되는 툴

부족한 부분도 있고, 그걸 극복할 방법도 있고, 개선할 부분도 많아 재미있는 툴입니다. 쓰는 사람에 따라 프레젠테이션의 효과를 극대화 하는 데 무척 유용하게 사용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발표를 해야 할 텐데, 그때마다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봐야겠습니다.

 

 

댓글 2개:

  1. 프리젠테이션이 동적으로 움직이니 흥미롭군요. ^^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