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의 짤막짤막한 생각들과 근황

by H.F. Kais | 2011. 4. 28. | 3 comments

Windows Live Writer를 켜고 글을 쓰는게 몇 개월 만인지요. 마지막 글이 무려 1월달에 쓴 글이네요. 2월, 3월 건너뛰고 4월이 다 가기 전에 겨우겨우 짧은 글을 몇 자 씁니다.

 

  • 점점 긴 글을 쓰는게 어려워집니다. 썼다 지우고 썼다 지우고 막상 다 써놓고 안 올리고.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폐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어느새 긴 글은 쓰는 것은 물론 읽는 것도 어려워졌습니다. 전자기기들은 점점 스마트해지는데 정작 사용자는 멍청해져가는 느낌이네요.
  • 앞으로의 블로그 운영에 대해 고민을 좀 했었습니다. 딱딱하게 나갈까? 친근하게 나갈까? 블로그의 주(主)를 글이 아닌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옮겨볼까? 역시나 결론은 능력부족이 가장 큰 문제이지요. 의지까지 약하니 답이 안 나옵니다. 그냥 기존처럼 자유롭게, 마이너하게 해야겠지요.
  • 항상 고민해도 글쓰기는 늘 어렵습니다. 무엇이든지 정신없이 쓰다보면, 어느새 글에 이리저리 휘둘리는 제 자신을 발견하곤 합니다. 별거 아닌 토씨에, 짤막한 문장에 너무나도 신경을 쓰고 있었어요. 그냥 대충 끼적여도 모두가 알아들을 것을. 욕심을 버려야겠네요.
  • 가끔씩 올리는 사용기, 남을 따라해봤자 소용없는 것 같아요. 어차피 전 얼리아답터도 아니고 가성비에 맞춰 싸게 산 제품 되도록이면 오래 써서 뽕을 뽑자는 주의이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리뷰를 집중적으로 쓰진 못해요. 차라리 옛날 자동차 잡지에서 봤던 롱텀테스트(long-term test)식의 글이 더 맞을 것 같네요. 물론 제가 요런 글들을 쓸 시점엔 이미 그 제품이 시장에서 도태되었을 가능성이 크지만.ㅋ 뭐, 기록을 남겨둔다는 것에 의의를 두기로 하죠. 혹시 모르잖아요? 누군가에겐 도움이 될지. 그냥 '쓰는 사람 흉내'내는 사용기가 아니라 진짜 쓰면서 느껴진 부분을 쓰는 사용기를 써보겠습니다.
  • 2006년 겨울 쯤부터 써왔던 2G 휴대폰을 드디어 바꿨습니다. 그럭저럭 평이 좋은 hTC의 디자이어HD로요. 글을 쓰는 오늘이 딱 일주일 짼데, 벌써 3G 데이터를 1.2GB나 썼네요(안타깝게도 집 주위에 olleh WiFi가 없음). 배터리 부분을 제외하곤 무척 만족스럽습니다. 이것도 뭐 차근차근 써가면서 이야길 풀어보죠.
  • 펜탁스 K-x를 산지 벌써 일년이 되었습니다. 세월 참 빠르네요. 사진 실력은 여전히 제자리인지라 고민입니다.
  • 블로그 리뉴얼을 하긴 해야겠는데, 이것 참 손대기 힘드네요. CSS3를 이용하면 둥근모서리 같은건 너무나도 쉽게 만들텐데…. 웬만한 휴대폰에서도 잘 나오니까 별로 손대고 싶은 마음이 생기질 않아요. 심지어 익뮤에서도 웬만큼 나오고, blogger에서 모바일 버전도 자동으로 지원해주니까 뭐… 리뉴얼은 다음에 하기로 하죠.

댓글 3개:

  1. H.F.Kais님께서도 Windows Live Writer를 사용하시는군요.

    저도 Windows Live Writer 2011을 사용중인데, 왠만하면 MS 제품 안쓰려고해도 기능이 너무 편리해서 안쓸수가 없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Blogger 글 에디터가 조금만 더 좋아지거나 WLW처럼 에디터가 하나 내놓아줬으면 하네요. 하하
    (어느 용자가 만들기 전까지는 아마 안내놓겠죠? T.T)

    아, 그리고 Blogger는 뭔가 딱 모양내기가 힘든것 같아요. 저는 html쪽에 지식이 별로 없어서 손댈수 있는부분이 한정되어있는지라 기존 디자인에 손만 조금 볼 수 밖에 없겠더라구요. 쩝...

    답글삭제
  2. 안드로키퍼 님 / Live Writer 2011은 무척 많이 바뀌었네요. 저는 아직 XP용 씁니다 크흑... 그러고보니 업데이트도 안해주네요 ㅠㅠ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