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11 키노트, 밤새워 본 김에 감상까지 적어봤습니다.

by H.F. Kais | 2011. 6. 7. | 2 comments

한국시간으로 6월 6일 새벽, WWDC 2011 키노트가 있었습니다. 애초에 밤 새워 보려고 했던 건 아닌데 어찌어찌 하다 보니 엔가젯 라이브 블로그 보고 있고, 또 어찌어찌 하다 보니 생중계를 보게 되었습니다. 정신 차려보니 새벽 4시…. 밤새워 본 게 너무 아까워서 간단한 감상을 적어봤습니다. (원래 페이스북에 올렸던 거라 문체가 좀 다르니 양해 부탁합니다.)

 

WWDC2011 키노트. iOS5와 iCloud를 중심으로 새로운 소프트웨어들 선보임. iOS에 트위터 클라이언트가 내장. mobile me 서비스는 5GB까지 무료화되면서 iCloud에 통합. iOS 기반의 모든 디바이스들이 iCloud로 동기화. 그런데 대체로 기존에 있던 서비스들을 애플식으로 잘 포장해 내놓은 격이라서 별 감흥이 없음. 애플이 dropbox를 kill한 셈이라는 글도 보임. 어떤 기능들은 경쟁사인 구글과 안드로이드는 물론 MS에서 몇 년 전에 내놓았던 클라우드 서비스들, Office 365까지 비교되는 상황. one more thing? 그런 거 업ㅂ고 새로 구축한 데이터센터 자랑질 하고 끝. iPhone5? 없ㅋ엉ㅋ(까만 천으로 가려졌던 배너는 뭐였지?)

새로운 iOS5는 오늘부터 개발자 버전이 제공되고 가을에는 일반사용자 버전이 제공될 예정. 음원서비스도 뭐 계속 확장시켰다는데 이건 한국과는 관계가 없으니 패스. 비용을 지불하면 사용자가 갖고 있는 불법음반도 고음질의 AAC로 인코딩해서 제공하겠다 함. 사용자 반응은 뭐 당연히 둘로 갈림. '이렇게 다양한 기능들 다 퍼주고 심지어 무료라니 역시 잡스옹' 이라는 반응과 '구글과 안드로이드를 비롯, 심지어 MS에서도 몇 년 전부터 제공하고 있던걸 이제 와서 뒷북 치는데 뭐 어쩌라고?' 하는 반응. 즉 결국 새로운 것은 없었다는 반응. (나중에 살펴보니 올블로그에 생각보다 관련 포스팅이 적네요)

한편 동기화 기능이 강화된 iOS5, iCloud가 나옴에 따라 애플이 이제는 플랫폼 쪽으로 가려는 거 아니냐는 관측. 사실상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맥 등은 그냥 스크린 디바이스일 뿐, 실질적인 콘텐츠는 iCloud에서 다루어지는 거 아니냐는 분석. iPod부터 iPhone, iPad, Mac에 이르기까지 애플 디바이스를 많이 쓰는 사람에게 특히 유용할 것이란 전망. 아울러 오늘부터 애플의 세계정복 시작이라는 멘트, 역시 애플은 소프트웨어! 라는 멘트도 보임. 아무튼 iPhone5 기다리던 사람들은 좀 허탈해 하는 듯.

평소 구글의 서비스를 자주 쓰고, 안드로이드 폰을 쓰는 내 입장에서도 일단 '표면적으로는' 별로 새로울 게 없어 보임. 한 가지 인상 깊었던 부분은 애플이 '포장' 만큼은 정말 미친 듯이 잘 한다는 것. 기존에 있던 서비스들을 자신들만의 색깔로 확실히 포장하고, 또 그걸 사용자들이 쓰게끔 만든다는 것. 어쩌면 애플은 얼리아답터와는 거리가 멀 지도 모름. 오히려 복잡한 뒷사정은 잘 모르고 알 필요도 없는 일반 사용자들을 주 타깃으로 삼는 듯. iCloud를 시작으로 한 애플의 통합적 플랫폼이 어떤 시너지효과를 낼 지 주목.

사족. 잡스옹 너무 말라서 오죽하면 스켈레톤 소리까지 들을까… 얼른 건강한 모습을 되찾길 바랍니다.

댓글 2개:

  1. 애플의 장기는 먹음직스럽게 잘 포장해 파는 것 같아요.
    이번에는 왠지 사과에 꿀을 발라서 파는 느낌...? 하하 ^^;

    P.S : 아참, 블로그 검색 기능이 제대로 작동 안하는것 같네요. 기능상 문제라기보다는 이 블로그' 항목의 레이아웃 부분이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답글삭제
  2. 안드로키퍼 님 / 사과에 꿀 다음엔 뭘까요 ㅎㅎㅎ
    블로그 검색기능은 살펴보니 Blogger 시스템 문제네요... 에휴. 이건 제가 어떻게 할 수가 없는 거 ㅠㅠ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