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DSee 사진 고를 때 이미지 바스켓 활용하기

by H.F. Kais | 2013. 5. 26. | 0 comments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을 정리할 때 어떤 프로그램을 쓰시나요? 간단히 윈도 탐색기를 쓸 수도 있고, 어도비 라이트룸 또는 브릿지, 혹은 카메라 제조사에서 준 번들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도 있을 겁니다.

저는 주로 이미지뷰어로 유명한 ACDSee를 쓰는데요, ACDSee에서 사진을 고른 뒤 포토샵 또는 카메라 제조사 번들프로그램에서 보정과 리사이즈를 거쳐 사진을 사용합니다.

적게는 수십 장에서 많게는 수백, 수천 장에 이르는 사진 뭉치에서 골라야 하기 때문에 일일이 마우스로 어딜 클릭하거나 할 수 없죠. 단축키를 이용해 빠르게 고르고 넘어가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전에는 ACDSee의 '태그' 기능을 썼었습니다.

 

ACDSee의 태그 기능

Edit 메뉴에서 Tag기능을 쓸 수 있습니다. 복잡한 기능은 아니고 말 그대로 이미지에 표시를 해줍니다. 나중에 Organize 창에서 'Tagged'를 선택하면 태그 된 이미지들만 모아서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가 어느 경로에 있든 상관없이 태그 된 이미지만 따로 모아볼 수 있기 때문에, 나중에 포토샵에서 다 열어놓고 보정하면 됩니다. 따로 단축키를 지정해 한 손으론 마우스 휠을 굴리고, 나머지 한 손으론 단축키를 눌러가면서 이미지를 고를 수 있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

Photo & Imaging 2013 - 펜탁스 - P&I

by H.F. Kais | 2013. 5. 18. | 0 comments

한동안 바빠서 신경도 못 쓰고 있다 이제서야 올립니다. Photo & Imaging 2013 삼성, 캐논, 니콘, 소니를 지나 드디어 펜탁스입니다. 사실 전시장에 입장해서 가장 먼저 구경하고 또 마지막까지 구경한 곳이 펜탁스 부스였지만, 다른 부스에 비해 사진이 많아 가장 마지막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나름대로 국내에서 인지도도 있고 매니아층도 꽤 있는 브랜드이지만 수입사 때문에 그 동안 P&I에서 거의 볼 수 없었죠. 하지만 이제, 세기 P&C로 수입사가 바뀌고 나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가격도 꽤 만족스러워졌고 이벤트도 다양하게 하는 등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이 인상적이네요. 무엇보다 이번 P&I에 세기에서 수입하는 타 브랜드들과 함께 당당히 부스 하나를 차지하고 있다는 게 무척 반갑습니다.

수입사가 바뀌고 처음 참가하는 P&I 이긴 하지만 워낙 이쪽으로 정통한(?) 수입사라 나름 알찬 부스 구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다른 대형 메이커들의 부스처럼 늘씬한 모델들로 도배하거나 화려하고 복잡한 장치 없이, 순전히 제품만으로도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라인업이었습니다. 초소형 미러리스 카메라인 Q10을 필두로 복고풍 디자인의 MX-1, 터프한 디자인과 성능의 WG-3, 화려한 컬러로 무장한 방진방습 DSLR K-30, 그리고 타 메이커에서는 볼 수 없는 중형포맷 645D와 펜탁스만의 매력 리밋 렌즈군까지, 부스는 작지만 매력은 결코 작지 않은 제품들이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

연합뉴스 합성사진 해프닝에 부쳐

by H.F. Kais | 2013. 5. 11. | 0 comments

연합뉴스에서 박근혜·오바마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관련, 악수하는 모습의 합성사진을 실었다가 조롱거리가 되고 말았다. 특히 허핑턴포스트 등 외국 언론에서도 다뤄져 파장이 더 컸는데, 결과적으로 보면 잘못 쓰인 한 줄의 영문설명과 다소 어정쩡하게 고른 사진이 소위 '좋은 떡밥'의 역할을 한 것 같다. 아래는 이와 관련해 쓴 트윗.

 

 

 

 

한가지 놀라웠던 것은 소식을 전하는 언론과 소식을 접한 대중의 반응이었다.

인터넷 유머사이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실패한 포토샵 합성사진' 정도의 퀄리티도 안 될 정도의 합성인데, 굳이굳이 사진 속에 손이 4개라느니 배경이 다르다느니 이걸 짚어가면서 소식을 전하고 또 받아들이고 있었다는 점이다. 아니, 합성이라하기도 애매하다. 연합뉴스의 해명대로, 그냥 두 장의 사진을 잘라 나란히 붙여놓은 것일 뿐.

편집 과정에서 기사가 수정되거나 하는 일은 흔하다. 긴급사안은 1보 2보 이런 식으로 제목과 짧은 기사만 나오다, 나중에 정리된 기사가 '종합'이란 타이틀로 나오게 된다. 물론 사진도 수정된다. 처음엔 급하니까 정말 '아무 사진(물론 내용과 관계가 있긴 하다)'을 쓰다 나중에 보기 좋은 사진으로 바꾸는 식이다. 기사 생성시각 옆에 '수정'이 괜히 붙는 게 아니다.

물론 뒷단에서 벌어지는 이러한 시스템을 독자에게까지 이해해달라고 강요할 순 없다. 하지만 적어도 같은 언론이라면 이렇게 뻔한 일을 조롱하듯이 전달해야 했을까. 외신들이야 그렇다 쳐도 국내 언론들은 한번 쯤 다시 보고 당사자에게 물어보기라도 해야 하지 않았나. 동업자 정신을 기대하는 건 무리일까.

 

아무튼 이 건은 '다소 크게 다루어진' 해프닝으로 전개되다, 그 이후에 벌어진 靑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 때문에 금새 묻히고 말았다. 알려진 내용들을 들어보면 하도 어이가 없어서 말문이 막힌다.


전체 내용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