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맞이 강화도 마니산 일출 사진

by H.F. Kais | 2014. 1. 26. | 0 comments

주말에 친구와 함께 마니산에 올랐다. 처음엔 그냥 늦은 아침 즈음에 설렁설렁 오를 생각이었는데, 함께 가기로 한 친구놈이 난데없이 일출을 찍어보잔다. 추운 한겨울에 어두컴컴한 산을 올라 일출을? 하긴 나도 마니산 일출은 한번도 본 적이 없다. 그래, 까짓 거 한번 가보자 하고 금요일 밤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새벽 다섯시에 일어나 대충 옷을 입고 친구를 태운 뒤 마니산으로 향했다. 강화도의 지형은 동서보다 남북으로 긴 편인데, 때문에 읍에서 마니산이 위치한 화도면까지 거리가 꽤 된다. 거리를 재어보니 약 18km정도 되는 듯. 한 30분 쯤 달렸을까. 마니산 입구 주차장에 도착했다. 사방은 여전히 어두컴컴했지만 하늘의 별들은 자잘하게 빛났다.

높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유명한 산이라 새벽부터 산행객이 꽤 보였다. 모두 등산장비를 철저히 챙긴 모양. 그런데 난 산속이라 추울까 봐 쫄바지도 두 개나 껴입고, 위에는 패딩을 입었다. 심지어 신발은 그냥 운동화. 옷을 입을 때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전체 내용 보기

안드로이드 4.4 킷캣에서 컬러딕트ColorDict가 튕길 때

by H.F. Kais | 2014. 1. 20. | 1 comments

처음 스마트폰을 썼을 때부터 컬러딕트ColorDict 사전을 써오고 있습니다. 네트워크 접속 없이 로컬에서 검색된다는 점과 빠른 속도, 하나의 검색어로 여러 사전을 찾아볼 수 있는 등 굉장히 유용했죠.

그런데 얼마 전 안드로이드 4.4 킷캣 업데이트 이후, 컬러딕트가 이상해졌습니다. 제가 갖고 있는 넥서스4와 넥서스7 2세대의 경우 컬러딕트 어플이 튕기더군요. 실행은 아주 잘 됩니다. 심지어 검색도 잘 됐지요. 문제는 검색결과를 터치해 내용을 보고자 할 때 강제종료되는 것이었습니다. 구글플레이의 컬러딕트 사용자 리뷰란을 보면 같은 문제를 호소하는 사용자가 많았습니다.

사용자 리뷰를 좀더 훑어보다가 뜻밖의 내용을 발견했습니다.


컬러딕트 설정 - HTML표시 옵션에서 'Web View'로 설정된 것을 'Text View'로 설정해주면 된다는 것입니다. 리뷰를 남기신 분은 넥서스5를 쓰시는 모양인데, 제가 쓰는 넥서스4 에서도 잘 됩니다.

아마 킷캣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OS내장 HTML표시기에 변화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게 컬러딕트와 궁합이 맞지 않아 튕겼던 거고요. 실행과 검색은 잘 됐지만 내용보기에서 튕겼던 걸 보면, 얼추 맞아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

맨프로토 픽시&포켓 컬러버전 출시 이벤트

by H.F. Kais | 2014. 1. 13. | 0 comments

2014년 새해 첫 포스팅을 이벤트 참여 포스팅으로 하게 되다니... 역시 공짜 선물의 유혹은 강력한 법이다.

귀차니즘을 떨쳐내고 이런 포스팅을 쓰도록 나의 마음을 움직인 사람은 이번에도 역시 세기P&C의 알리미 김대리. 내가 팔로우하는 페이스북 기업페이지가 몇 개 안되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영업력(?)을 소유한 자이다. 내가 이 양반 때문에 2013 피앤아이에도 가고, 맨프로토 가방도 지르고, 펜탁스 K-01도 지르고, 맨프로토 픽시 미니삼각대도 질렀다. 하여간 내 통장에겐 아주 악질인 양반이다.

디자인과 가격에 반해 맨프로토 픽시 미니삼각대를 구입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이번엔 컬러 버전을 내놓았단다. 그레이+레드 컬러랑 화이트 컬러가 추가되었다. 안 그래도 카메라부터 가방까지 죄다 화이트로 맞추고 있는데, 화이트를 이제 내놓다니! 애초부터 다 같이 내놓지!!!

그리고 포켓이란 신기한 녀석이 보이는데, 플레이트 형태로 달고 다니다 다리를 펴면 삼각대가 되는, 뭐 그런 녀석인가보다. 각도 조절이 얼마나 될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희한하게 생긴 걸 내놓았다. 이거 또 가격 괜찮으면 냉큼 지를 것 같다.

소문내기 이벤트에서 당첨되면 맨프로토 스틸레 가방을 준다는데, 지금 쓰고 있는 맨프로토 유니카와 비슷하게 생긴 모양이다. 생긴걸로 봐선 줌백 스타일인거 같은데... 마침 카메라 + 렌즈 하나만 딱 넣어 다닐만한 가방 또는 파우치를 찾고 있는데 하나 받으면 좋을 것 같다.

 

아무튼 난 K-x 때부터 펜탁스를 써오고 있는데, 세기피앤씨로 수입사가 바뀌면서 이래저래 많이 좋아졌다. 나에겐 여전히 비싸지만 가가격도 어느 정도 안정화되었고, 간간히 열리는 이벤트도 좋다. 무엇보다 P&I 같은 행사에서, 거리 광고판에서, 잡지 광고면에서 펜탁스를 볼 수 있다는 게 정말 좋다. 그래도 내가 쓰는 브랜드라고 눈길 한번 더 가지 않겠는가.

아래는 이번 소문내기 이벤트 페이지로 연결되는 링크다. 픽시는 이미 구입했으니 넘어가고, 저 포켓이라는 요상한 물건이 눈에 띈다. 왠지 또 냅다 지를 것 같다.

 

 

그나저나 맨프로토 픽시 미니삼각대 사용기는 언제 블로그에 쓰지?


전체 내용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