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서스4에서 샤오미 홍미노트2로 바꾼 뒤의 변화

by H.F. Kais | 2015. 9. 29. | 2 comments

관련 글 : 샤오미 홍미노트 2 개봉기 및 첫인상
샤오미 홍미노트 2 세팅하기 – 순정 롬, 언어, 로케일, 기기관리자, 퍼미션, 자동실행 등
샤오미 홍미노트 2 단점 및 아쉬운 점
샤오미 홍미2(Redmi 2, Red Rice 2) 구입 및 개봉기

 

샤오미 홍미노트2를 쓴지도 벌써 한 달 가까이 되었습니다. 전에는 넥서스4를 썼는데요, 이걸 무려 2년 3개월 넘게 썼습니다. 안드로이드 4.2 젤리빈으로 시작해 5.1 롤리팝까지 참 오래도 썼네요. 물론 넥서스4는 아직도 현역으로 쓰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오늘은 넥서스4에서 홍미노트2로 바꾼 뒤 느껴지는 변화들에 대해 써보려 합니다. 넥서스5도 아니고 4라니, 너무 오래된 것 같긴 하지만 딱히 다른 폰을 써본 것도 아니니… 여하튼, 약 3년 전 '그래도 플래그십에 가까웠던' 폰과 현재의 20만원짜리 중국산 저가폰을 간략히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원활해진 네트워크

저는 디자이어HD 때부터 넥서스4를 거쳐 지금의 홍미노트2까지 KT 3G 망을 쓰고 있습니다. 넥서스4를 쓸 때는 일부 끊기는 지역이 간간히 있었는데요, 이게 망 자체가 안 뜨는건 아닌데 데이터를 거의 주고 받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홍미노트2로 바꾼 뒤로는 이런 현상이 좀 나아졌습니다. 기술적으로 자세한 원리는 모르겠으나, 홍미노트2는 넥서스4에 비해 좀 더 오래 기지국에 붙어있거나 다른 기지국으로 빠르게 변경되는 느낌입니다. 상대적으로 넥서스4가 멍때리고 있었달까… 아무튼 생각지도 않은 걸 뭔가 얻어걸린 기분이네요.

 

늘어난 배터리 사용시간

이미 2년 넘게 매일매일 쓰느라 꽤 열화되었을 넥서스4의 배터리와 직접적인 비교는 무리겠지만, 처음 넥서스4를 쓸 때와 비교해봐도 홍미노트2의 배터리가 훨씬 오래갑니다. 당연하죠, 넥서스4의 배터리는 2100mAh지만, 홍미노트2의 배터리는 3020mAh 거든요.

2년 넘게 쓴 넥서스4의 경우 2시간 정도 풀로 사용하면 배터리를 다 쓰지만, 홍미노트2는 비슷하게 쓰고도 약 80%가 남았습니다. 비슷한 조건에서 20% 정도 썼다는 거니까 대충 (2년 쓴)넥서스4의 배터리보다 다섯 배…는 좀 오버인 거 같고, 아무튼 다른 최신폰들 만큼은 쓸 수 있는 거 같습니다.

게다가 홍미노트2의 배터리는 교체가 가능하기 때문에, 배터리가 열화되어도 새 배터리를 사 끼우면 됩니다. 심지어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꽤 싸게 팔리고 있습니다.

 

빠른 앱 실행속도

사실 웬만한 앱은 넥서스4에서 그렇게 버벅이는 편이 아닙니다. 오히려 레퍼런스 기기이기 때문에 매끄럽게 쓸 수 있지요. 롤리팝 5.1.1로 넘어오고 나선 더 부드러워진 느낌입니다. 물론 게임 같이 사양을 많이 타는 앱들은 다소 힘겨워 하지만요.

그에 비해 홍미노트2는 최적화 면에서 레퍼런스에 비해 다소 아쉬울 거 같지만, 이를 사양으로 밀어부치는 느낌입니다. 미디어텍에서 만든 헬리오 X10 옥타코어 AP는 생각보다 꽤 좋은 성능을 보여줍니다. 앱을 실행시킬 때 무척 빠르게 실행되고, 흔히 무겁다고 하는 앱들도 원활하게 사용 가능합니다.

다만 트위터 앱이 타임라인 스크롤 시 버벅여서 좀 불편했는데 이것도 얼마 전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되었더군요. 아무래도 앱의 문제였나 봅니다.

 

상대적으로 좋은 카메라

넥서스4의 카메라는 절망적인 수준입니다. 화질, 색감, 속도, 촬영 편의성 어느 하나 만족스러운 게 없는, 그야말로 구색갖추기용 카메라입니다. 그에 비해 홍미노트2의 카메라는 무척 만족스럽습니다. 우선 화소가 높으니까(8M –> 13M) 폰에서 보거나 리사이즈해서 볼 때 꽤 볼만합니다. 색감이나 화이트밸런스도 그럭저럭 괜찮고요. 사진 촬영에서 동영상 촬영으로의 전환도 자연스럽습니다.

의외로 셔터랙이 무척 짧다고 느껴졌습니다. 가령 움직이는 버스에 타서 마주오는 버스를 찍는다고 할 때, 넥서스4에서는 각 버스의 이동속도와 카메라의 셔터랙을 감안해 미리 셔터를 눌러야 했죠. 하지만 홍미노트2는 누르는 순간 바로 찍힙니다. 넥서스4 때 처럼 미리 셔터를 눌러버리면 오히려 버스가 화각 안으로 들어오기도 전에 찍힐 정도입니다.

요즘 나오는 폰들은 다 갖추고 있다는 '뷰티 샷' 모드도 들어가 있습니다. 셀카모드에서는 기본으로 항상 켜지게 할 수 있고, 후면카메라 사용시에는 따로 설정해주면 쓸 수 있습니다. 3단계 중 적당한 걸 고르면 알아서 얼굴을 인식하여 뽀샤시하게 만들어줍니다.

또한 MIUI6의 카메라 앱엔 '나이/성별 체크' 기능도 들어가 있는데요, 이걸로 얼굴을 찍으면 대략적인 나이와 성별을 따져 표시해 줍니다. 막 엄청 대단한 알고리즘이 들어가 있는 건 아니고 카메라에 인식된 얼굴의 형태, 얼굴빛, 주름(팔자주름 같은) 등을 인식해서 종합한 뒤 보여주는 거 같습니다. 이리저리 테스트해보니 대체로 여자들은 실제보다 약간 어리게, 남자들은 실제 나이에 근접하게 체크해 주네요(이놈들이…?!).

 

멀어진 태블릿

넥서스4의 4.7인치 화면도 처음엔 꽤 크다고 느꼈는데, 홍미노트2를 쓰기 시작한 뒤론 볼 때마다 작다고 느껴집니다. 인간의 적응력이란…!

또한 넥서스4를 쓸 때는 집에 가면 넥서스7(2세대) 태블릿만 쥐고 있었는데, 지금은 그 자리에 홍미노트2가 있네요. 넥4보다 화면이 커서 동영상 보기에도 좋고, 태블릿과 달리 들고다니기 편해서 집 밖에 잠시 나갈 때도 좋습니다. 흔히 패블릿 폰을 쓰게 되면 태블릿은 안 쓰게 된다던데, 어떤 의미인지 확실히 알 것 같네요. 심지어 게임을 할 때도 사양이 높으니 홍미노트2만 들고 있게 됩니다. 확실히 넥서스7 태블릿을 거의 안 쓰게 되네요.

 

관련 글

댓글 2개:

  1. 이번에 저도 홍미노트3프로를 샀네요 ^^

    답글삭제
    답글
    1. 전 3은 건너뛰고 4를 살까말까 하다가 일단 호환배터리 하나 더 사서 좀더 버텨보다가 바꿀까 하고 있습니다. 가격이 원체 싸서 분명 만족하실거예요~

      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