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강화도 고려산 진달래 축제 - 고비고개에서 오르다

by H.F. Kais | 2017. 4. 30. | 0 comments

이전 글 : 2015 강화도 고려산 진달래 축제

얼마 전 카메라를 새로 구입하여 이것저것 찍어보고 있습니다. 같은 렌즈여도 바디에 따라 느낌이 또 많이 달라지네요. 역시 최신형 바디가 좋긴 좋습니다.

마침 시기도 강화 고려산 진달래 축제 시즌인지라 고려산에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매번 가던 백련사 코스는 혼잡할테니 피하고, 최대한 가까운 코스로 다녀오고자 했습니다. 그래서 고른 코스가 바로 고비고개 코스입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국화리 마을회관 ~ 고비고개

고려산에 오르는 코스는 크게 다섯 가지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고비고개 코스는 가장 짧은 코스입니다. 고려산과 혈구산 사이에 위치한 고비고개에서 시작해 곧바로 가파른 산길을 오르는 코스입니다.

 

지난 4월 15일 토요일 아침, 차를 몰고 국화리 저수지 쪽으로 향했습니다. 국화리 마을회관 근처에 임시 주차장을 만들어 산행객들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주차할 때 축제 진행요원에게 5천원을 주면 강화사랑상품권 5천원짜리로 바꿔줍니다. 강화사랑상품권은 강화군내 상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국화리 마을회관에서 출발하는 산행객들의 대부분은 청련사 코스를 통해 오릅니다. 저는 고비고개로 갈 것이기 때문에 찻길 옆으로 걷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고비고개 정상에 차를 댈 수도 있지만 좁고 혼잡할 것 같아 마음 편히 걷기로 했습니다.

 

고비고개로는 자동차가 오가는 곳이기 때문에 경사가 심하진 않ㅇ습니다. 산책하는 기분으로 슬슬 오르다 보면 30~40분이면 도착합니다. 중간중간 사진을 찍으면서 오른 시간입니다. 아직 아침 시간인지라 풀잎마다 이슬이 맺혀 있었습니다.

 

 

 

고비고개 정상 ~ 고려산 오르는 길

고비고개 정상에 다다르자 구름다리가 보입니다. 만들어진 지는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고비고개에서 북쪽은 고려산이고, 남쪽은 혈구산입니다. 산과 산 사이에 길을 낸 것이 바로 고비고개 길입니다.

 

완공된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 구름다리에 올라봅니다. 튼튼한 강철 케이블로 되어있지만 사람이 올라가자 조금씩 흔들립니다. 멀미가 나서 얼른 내려왔습니다.

 

고비고개 코스는 평상시라면 사진에 보이는 언덕길에서 시작합니다. 벌써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시작은 꽤 평탄한 숲길에서 시작합니다. 숲을 조금 지나자 경사가 나타납니다. 코스의 일부는 강화나들길 5코스를 지나가기도 합니다. 길이 좁긴 하지만 그다지 험한 길은 아닙니다.

정상에 가까워오자 경사가 심해지고 길이 험해집니다. 중간중간 쉬어가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전체 코스 중 험한 길은 약 1/3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코스 자체가 짧아 그렇게 엄청 힘든 편은 아닙니다.

 

 

고려산 정상 근처

약 1.2km 정도를 지나오자 고려산 정상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다만 이쪽 방햐에서 바로 정상으로 갈 순 없고, 청련사나 백련사 쪽 코스와 합류해서 올라야 합니다. 위 팻말엔 왼쪽으로 고비고개 1.2km, 오른쪽으로 고려산정상 0.6km 라고 쓰여있습니다. 오른쪽으로 가봅니다.

 

산을 끼고 조금 돌아가자 청련사 쪽 길이 나옵니다. 여기서 1.5km 를 내려가면 청련사고, 0.3km 정도를 오르면 고려산 정상이 나옵니다. 청련사 코스에선 사람이 끝도 없이 이어지더군요. 인파에 섞여 정상으로 향합니다.

 

멀리서 진달래 군락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제가 갔을 땐 70~80% 정도 개화한 것 같더군요. 그래도 꽤 많이 피어있었습니다. 언제봐도 참 예쁜 분홍색 군락입니다.

사방에서 산행객들이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예전에 비하면 차이점이 느껴졌는데요, 바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는다는 겁니다. DSLR을 든 사람은 정말 손에 꼽을 정도였습니다. 그래도 간간히 미러리스 카메라들은 꽤 보이더군요.

 

 

고려산 정상 ~ 능선

정상에 위치한 헬기착륙장을 지나, 능선을 따라 군락지 가까이로 가봅니다. 울타리와 계단을 잘 지어놓아 그냥 따라가면 됩니다. 사람이 워낙 많아 중간중간 정체가 생기네요.

 

이번 산행엔 펜탁스 DA 16-45mm 와 중일 미타콘 85mm 단렌즈를 챙겨갔습니다. 85mm가 생각보다 재미있네요. 이번에 새로 바꾼 펜탁스 K-s2와 궁합이 좋습니다. 배터리를 미리 충전해둘 걸, 그냥 대충 가져갔더니 겨우겨우 능선까지 찍고 배터리가 바닥났습니다.

코스가 워낙 짧기 때문에 하산하는 길은 더 금방이었습니다. 고비고개에서 다시 국화리 마을회관까지 내려가자니 영 힘들어, 군내버스를 타고 내려왔습니다.

 

백련사 코스는 자주 가봤고 고비고개 코스는 이번에 가보았으니, 다음엔 또 어디로 갈까요? 청련사 코스? 적석사 코스? 미꾸지 코스? 벌써부터 다음 진달래 축제가 기대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