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니카 팝(Konica Pop) 똑딱이 카메라 자세히 살펴보기

by H.F. Kais | 2009. 4. 8. | 0 comments

이전 글 :
나의 필름카메라
필름똑딱이, Konica POP 소개

 

2006년… 그러니까 햇수로 약 3년 전에, Konica Pop 똑딱이 카메라를 소개해드렸던 적이 있습니다. 당시만 해도 국내에 코니카 팝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어 해외 사이트에서 정보를 찾았는데, 3년 새에 글도 많아졌고 관련 사진도 많아졌네요. 당장 포탈사이트에 쳐봐도 관련 글과 사진들이 생각보다 많이 나와서 놀랬습니다. 의외로 코니카 팝을 갖고 계신 분들이 많더군요. 장롱에서 찾았다는 분도 많고요.

그래서 오늘은, 여러 장의 사진을 통해 코니카 팝을 자세히 살펴보는 글을 마련했습니다. 물론 실물이 훨씬 예쁘긴 하지만 그래도 사진으로나마 코니카 팝의 매력에 푹 빠져보시기 바랍니다.

 

DSC01977
Konica Pop Red. 스트랩과 렌즈캡, UV필터 등을 제거한 기본상태로, 빨간색 바디가 인상적입니다. 코니카 팝의 바디색에는 빨강, 검정, 파란색 등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빨강색의 인기가 가장 좋은 것 같네요.

 

DSC01978
앞모습. 왼쪽부터 스트랩고리, 렌즈, 뷰파인더, 플래시 버튼, 팝업 플래시가 보입니다. 

 

DSC01980
뒷모습. 코니카 팝은 바디색과 무관하게 뒷면이 모두 검정색입니다. 왼쪽의 레버를 아래로 밀어 커버를 열 수 있습니다. 플래시 준비 표시등, 뷰파인더, 와인드 레버가 보입니다. 너무 오랜 세월을 보낸 탓인지 녹이 많이 슬었습니다. 레버도 약간 뻑뻑하게 움직입니다.

 

DSC01981
윗모습. 팝업 플래시, 셔터, 카운터, 와인드 레버가 보입니다. 똑딱이인데다 AF나 자동노출도 물론 없기 때문에, 반셔터도 없습니다. 황금색 스티커는 품질체크 스티커인지, 수입통관 스티커인지 잘 모르겠네요. 

 

DSC01982
바닥면. 삼각대 마운트, 리와인드 레버, 플래시용 배터리 삽입구가 보입니다. 배터리는 플래시 사용만을 위한 것으로, AA사이즈의 알카라인 배터리 두 개를 쓰면 됩니다. 안쪽에 Ni-Cd(니카드) 배터리는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문구가 붙어있습니다.

 

DSC01986
렌즈부. Konica Hexanon 36mm F4 단렌즈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별도의 AF나 조리개 조절기능은 없으며, 사용하려는 필름에 따라 ISO설정을 바꿀 수 있습니다. 렌즈 아래쪽의 레버를 좌우로 이동시키면, 렌즈 위쪽의 ISO 표시창의 숫자가 바뀝니다.
ISO 100, 200, 400 필름을 쓸 수 있으며 ISO 설정에 따라 렌즈 안쪽의 조리개가 열렸다 좁혀졌다 합니다. ISO 200짜리 필름을 끼워놓고 광량이 부족한 곳에서 ISO 레버를 조절해 100으로 찍으면, 그럭저럭 적절한 노출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DSC01987
플래시를 팝업시킨 모습. 렌즈 오른쪽에 있는 플래시 버튼을 왼쪽으로 밀면, 플래시가 위쪽으로 튀어나옵니다. 플래시를 쓰지 않을 땐 제자리로 눌러주면 됩니다. 플래시는 피사체와의 거리 1.5m~2m 사이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AA배터리를 사용하며, 플래시가 준비되면 플래시 준비 표시등에 오렌지색 불이 들어옵니다.

 

DSC01989
필름매거진 커버를 연 모습. 왼쪽에 필름을 넣고, 오른쪽에 감아서 씁니다. 사진을 다 찍고 나면 리와인드 레버를 돌려 다시 감아줘야 하고요. 커버 안쪽에 붙은 스폰지는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다 녹아내려, 남대문 우주사에서 새 스폰지로 교체했습니다.
오래된 필름카메라는 매거진 안쪽의 스폰지가 녹아버리거나 굳어서 제 기능을 못할 수도 있는데, 이렇게 되면 매거진을 꽉 닫아도 사진에 빛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럴 땐 카메라 수리점에서 스폰지만 새로 붙여 고칠 수 있습니다. 코니카 팝의 스폰지를 수리했을 땐 약 1만원~2만원 정도 들었습니다.

 

DSC01990
필름매거진의 자세한 모습. 예전에 Sakura라는 이름의 필름 브랜드가 있었다고 하네요. 코니카 필름의 전신 쯤 되려나 봅니다. 그림과 같은 모양으로 왼쪽에 필름을 넣어준 뒤, 오른쪽에 필름 끝을 끼워서 장전하면 됩니다. 

 

DSC01992
UV필터를 달기 전 모습. 코니카 팝의 렌즈부에는 나사산이 있어 43mm 필터를 달 수 있지만, 구하기가 꽤 어렵더군요. 그래서 쁘레메 43-52mm 업링을 끼우고, 그 위에 겐코 52mm UV를 달아버렸습니다. 필름에 따라 ISO를 조절해야 하기 때문에 필터를 너무 꽉 조이지 않는 게 좋습니다.
원래 43mm UV필터가 끼워져 있었지만, 오랜 세월 동안 여기저기 상처나고 더럽혀지고 찌그러져서 떼어버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필터 틀에서 유리가 떨어져 나와 덜그럭거릴 정도였으니까요.

 

DSC01994
UV필터를 장착한 모습. 왠지 렌즈부가 엄청 커진 느낌입니다. 

 

DSC01996
UV필터를 장착한 모습. 렌즈부가 상당히 커지긴 했지만 이것도 나름대로 멋집니다. 

 

DSC01998
렌즈캡을 장착한 모습. 52mm 필터를 장착했기 때문에, 52mm 렌즈캡을 끼울 수 있었습니다. 끈이 달린 마틴 제품을 구입해 달았더니 렌즈캡 잃어버릴 염려도 없고, 상당히 좋더군요. 가방 안에서 굴러다녀도 렌즈나 UV필터에 상처입을 염려 없고요.

 

 

 

DSC01984

이제 봄입니다.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꽃 축제도 하고, 여기저기 나들이 가기 좋은 계절입니다. 꼭 커다란 DSLR이 아니더라도 작은 똑딱이나 토이 카메라라도 하나 챙겨 나들이 가보시는 건 어떨런지요? 저도 코니카 팝에 미리 필름 한 통 껴놔야겠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