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DSee 환경설정/단축키 설정

by H.F. Kais | 2010. 7. 27. | 2 comments

꽤 오래 전부터 이미지뷰어로 ACDSee를 쓰고 있습니다. 요새 들어선 더 좋은 이미지뷰어도 많지만, 역시나 구관이 명관이라고 손에 익은 것이 제일 편하더군요. 프로그램 특성이나 단축키 등에 너무 익숙해져 다른 것으로 바꾸지 못하고 있습니다.

ACDSee는 현재 두 가지 이상의 프로그램으로 갈라져 출시되고 있습니다. 하나는 ACDSee Photo Manager 12로, 기존의 ACDSee 혈통을 잇는 프로그램입니다. 또 하나는 ACDSee Pro Photo Manager 3로, 기존의 ACDSee에 디지털사진을 위한 기능을 더해진 전문가용 버전입니다. 아마도 라이트룸이나 어퍼쳐 비슷한 느낌이 아닐까 싶네요.

제가 쓰고 있는 버전은 벌써 꽤 구형이 되어버린 ACDSee Pro 8 입니다. 프로그램 이름이 좀 이상한데 아마 ACDSee가 둘로 나뉘기 전의 버전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그냥 ACDSee 8 이라고 해도 되겠지요. 오늘은 블로그에 ACDSee 8의 환경설정을 백업하면서 간단히 설명을 붙이고자 합니다.

 

환경설정(Alt + O)

메뉴의 Tools – Options 항목을 선택하면 ACDSee의 환경설정을 할 수 있습니다. General 부터 RAW Image Preview까지 메인 항목만 14개나 되지만, 꼭 필요한 부분만 체크해주면 되므로 간단히 설정할 수 있습니다. 전체 항목을 다 설명하진 않고, 자주 쓰이는 부분만 설명합니다. 설명하지 않은 부분은 기본값으로 두어도 됩니다.

Browser 패널
- Default start folder – 기본 시작 폴더. ACDSee를 실행했을 때, 가장 먼저 어느 폴더를 보여줄 지 선택합니다.
- Browser display scheme – 이미지들을 브라우징(썸네일로 봄)할 때, 배경 색 등을 지정합니다. 기본값은 Dark.

File List 패널
- Use embedded thumbnails – 내장 썸네일을 사용할 지 선택합니다. 체크해두면 ACDSee 내장 썸네일을, 해제하면 Windows 탐색기 썸네일을 사용합니다. 내장 썸네일 쪽이 더 빠릅니다.
- Generate high quality thumbnails – 고해상도 썸네일을 생성할 지 선택합니다. 체크하면 하드디스크의 꽤 많은 부분을 차지하므로, 해제해 두는 게 좋습니다. (자세한 글 1, 2)

File List – Thumbnail Display 패널
- Thumbnail style – 썸네일의 모양을 지정해 줍니다. 그림자, 이미지테두리, 바깥 테두리 등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전 그냥 다 끄고 씁니다.
- Thumbnail spacing – 썸네일 사이의 간격을 지정해 줍니다. More로 하면 넓게, Less로 하면 좁게 설정됩니다. 화면을 넓게 쓰기 위해 Less쪽으로 설정해 줍니다.

Viewer 패널
- Decoding and caching – 다음 이미지 혹은 이전 이미지를 미리 읽을 것인지를 선택합니다. 둘 다 체크해 줍니다.
- Resampling algorithm – 이미지를 확대 혹은 축소했을 때 리샘플링을 할 것인지 선택합니다. 깔끔하게 보려면 Bicubic이나 Bilinear를, 확대해서 이미지의 픽셀을 명확히 보려면 Nearest Neighbour를 선택합니다.
- Startup files – 여러 개의 이미지를 볼 때, Viewer 창을 새로 띄울 것인지 기존의 Viewer에서 이미지를 추가해 볼 것인지 선택합니다. 저는 Images in new window로 선택해 씁니다.

Viewer – Display 패널

- Window size – 이미지를 볼 때 창 크기를 지정합니다. 이미지에 따라 창 크기를 바꾸고 화면 한 가운데에 띄우도록 하려면 Changer window size to fit image와 Center window on screen에 체크합니다. 이미지에 상관없이 창 크기를 고정하고 위치 또한 고정하려면 Fix window size와 Save window position에 체크합니다.
- Zoom options – 이미지를 열었을 때 어떻게 보일 것인지 선택합니다. Default Zoom mode에서 이미지의 줌 상태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Fit Image는 이미지를 화면에 맞춰 리사이즈해주는 것이고, Actual Size는 화면 크기에 상관없이 이미지 크기 100% 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전 Fit Image, Reduce Only로 선택해 씁니다.

 

단축키설정

ACDSee 단축키 설정하기

ACDSee 8의 단축키는 옵션에서 지정하지 않고, Toolbars 메뉴에서 지정합니다. 메뉴의 View – Toolbars – Customize - Keyboard 에서 지정할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Browser와 Viewer 각각 따로 지정해 주어야 한다는 점이죠. 즉 브라우저에서 지정한 단축키가 뷰어에선 작동하지 않고, 뷰어에서 지정한 단축키 또한 브라우저에선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Edit – Tag : `키 (숫자 1 키의 왼쪽에 있는 키) 원래 태그 기능의 단축키는 '\' 이지만, 이 키가 오른쪽에 있는 관계로 ` 키를 지정하면 편리합니다. 오른손은 마우스에, 왼 손은 ` 키에 놓고 태깅작업을 하면 편하죠.

Zoom – Actual Size : 9번 이미지를 100%로 볼 수 있는 이 기능은 Numpad의 '/'(나누기) 키에 할당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쓰는 노트북에는 Numpad 키가 없기 때문에, 상단 숫자 키 중에 9번을 할당했습니다. 바로 옆에 +, – 키가 있기 때문에 줌 기능을 손가락 네 개로 조작할 수 있어 편합니다.

Zoom – Fit Image : 0번 마찬가지로 이미지 전체를 볼 수 있는 이 기능은 Numpad의 '*'(곱하기) 키에 할당되어 있습니다. Actual Size와 Fit Image를 단축키로 설정해 놓으면, 사진을 찍고 나서 초점을 확인할 때 편리하게 쓸 수 있습니다.

ACDSee 단축키 설정하기

댓글 2개:

  1. 저는 주로 캡쳐한 그림과 다른 사진을 보는 용도로 오랫동안 IrfanView만 사용하고 있답니다 :)
    아주 오래전에 ACDSee를 사용한 적이 있지만, 가볍고 작은 Irfanview를 접하고는 다른 프로그램은 사용하질 않는답니다. 자기 손에 익은 도구들이 편하니 말입니다. ^^

    답글삭제
  2. zizukabi 님 / ifranview도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요새는 한국어도 지원하나 봅니다. 여전히 유용한 프로그램이죠~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