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으로 찍은 GM대우 G2X

by H.F. Kais | 2007. 12. 3. | 5 comments

지난 12월 24일 토요일, 서울 용산역에서 GM대우의 신차 '젠트라X' 런칭행사가 있었습니다. 미리 알고 갔던 것은 아니고, 그날 우연히 용산역을 지나가다 구경하게 되었습니다. 용산역 한복판에서 B-boy들의 현란한 무대도 볼 수 있었고, 레이싱 모델과 함께 포즈를 취한 젠트라X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멋진 모델이 신차 옆에 서 있어도, 더 멋진 자동차가 바로 옆에 있다면 그쪽으로 눈이 쏠리게 마련이죠. 네, 바로 옆에 빨간색 G2X가 있었습니다. 뭐, 국산차네 외제차네 논란의 중심에 있긴 하지만, 어쨌든 멋진 차임엔 틀림없죠. 삼성 애니콜 SCH-B510 휴대폰으로 몇 장 찍어봤습니다.

g2x_01

정면 반쪽 모습... 장소가 좁은데다 사람들도 많아서 멀리서 전체를 찍기가 힘들었습니다. 날카로운 눈매가 인상적이네요. 본넷 위의 길쭉한 공기흡입구가 심상치 않은 스포츠카임을 알려주는 듯 합니다.

g2x_03

매혹적인 빨간 본넷 위로 용산역 지붕이 비쳐보입니다. 기아 엘란 이후, 본격 로드스터가 국내에 들어오게 될 줄이야! 태생이야 어쨌든, 매력적인 차임에는 틀림없습니다.

g2x_04

앞모습만큼이나 날카로운 인상의 뒷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론 GM대우 엠블럼이 좀 크다고 생각되지만, 그래도 멋집니다.

위 사진들은 모두 삼성 애니콜 SCH-B510으로 촬영했으며, 리사이즈만 한 것입니다. 휴대폰 카메라치고 사진이 참 잘나왔다고 생각됩니다. 요즘엔 휴대폰 카메라도 점점 성능이 좋아지는 것 같네요.

댓글 5개:

  1. 솔직히 자동차보다 휴대폰 사진의 화질이 더 관심이 갑니다. -_-

    사진 잘보고 갑니다.

    답글삭제
  2. 흐흐 아무래도 그렇지요? 코멘트 감사합니다.

    답글삭제
  3. 설마 ..휴대폰 카메라가 이정도에요? ㅡ.ㅡ

    답글삭제
  4. lindol 님 / 항상 잘나오는 건 아니고, 어쩔 때는 엄청 잘나오고 어쩔 때는 그냥 평범한 폰카 수준입니다. 이날은 운이 좋았나봅니다.

    답글삭제
  5. 댓글 따라 왔습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