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 젊은이들의 표현법

by H.F. Kais | 2011. 12. 7. | 2 comments

페이스북에 글 하나를 올렸습니다.

 

멋진 걸 본다. "우와~ 대박~!"
예쁜 걸 발견한다. "와 대박~!"
황당한 일을 당한다. "헐… 대박…"
기분이 좋다. "ㅋㅋㅋ 대박~~"
신난다. "ㅎㅎㅎ 대박!!!"
졸립다. "zzz 졸음 대박 ㅠ"
물건값이 싸다. "대박!!! 어머 이건 사야해~!"
물건값이 비싸다. "헐 대박..."
지나가는 사람이 잘생겼다. "우와앗 대박~!"
지나가는 사람이 못생겼다. "헐헐헐 대박..ㅋㅋㅋ"

설마 이 글을 보고있는 지금도 "헐 이거 뭐야 대박 ㅋㅋㅋ" 이러고 있진 않겠지?

 

…라고 올렸는데, 그 글에도 대박이란 리플이 붙더군요.

 

"ㅋㅋㅋ대박"

"대박사건"

"대박ㅋㅋㅋ"

"대박낚시!ㅋㅋㅋ"

 

자신의 생각과 감정과 느낌을 오로지 '대박' 한 단어로 표현해버리고 마는 이시대 젊은이들의 언어표현적 한계를 지적하고자 했건만(!), 이에 달리는 리플 또한 '대박'으로 귀결되고 말았습니다. (아마 리플 단 대부분이 글의 의도를 알아차렸겠지만)

'대박'이란 단어의 사용빈도적 '대박'은 대체 언제까지 갈까요?

태그:

댓글 2개:

  1. 뭔가좀 우울한게 그 다양한 표현법들은 다 어디론가 가고 그져 (심플하게 이야기함 대박은 걍 대단하다는 뜻 뿐인거죠?) 감정표현이 한단어뿐 이란게 개탄스러운 상황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답글삭제
  2. 고구마 님 / 그렇습니다. 일일이 쓰는거야 어쩔 수 없긴 하겠지만 청소년들이 아름다운 우리 말을 잃지 말아야 할 텐데요. 개탄스럽네요.

    답글삭제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