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신저 피싱, 아직도?

by H.F. Kais | 2012. 1. 13. | 0 comments

낮에 메신저를 켜두었는데, 낯익은 이름이 말을 걸어옵니다. 평소에 전혀 안 그러던 사람인데 갑자기 시작하는 첫 마디가 'ㅎㅎㅎㅎ'. 뭔가 기분 좋은 일이 있었나? 싶어 대꾸를 했습니다. 그런데 돌아오는 메시지는 왠지 엉뚱한 소리.

'혹시 여유자금 융통 좀 될까?'

그냥 '돈 좀 빌려줘'도 아니고 이게 무슨 아저씨 말투 ㅡㅡ; 대화를 중지하고 메시지를 보낸 지인에게 카톡을 보냈습니다. '혹시 메신저 해킹당하셨어요?' 바로 답이 오더군요.

'아까부터 갑자기 로그인을 못하고 있어 ㅠㅠ'

아하, 이거이거 피싱이구나. 그렇다면 좀 데리고 놀까? 하던 차에 상대방은 이미 로그아웃. 아... 아깝다.
요새도 메신저 피싱이 있다는게, 것도 이렇게 어설프게 한다는 게 꽤 인상적이네요. 다른 경로를 통해 따로 물어보길 잘했어요.

아직도 이런 수법이 먹혀드나 싶네요. ㅎㅎ

태그: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