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Imaging 2013 - 펜탁스 - P&I

by H.F. Kais | 2013. 5. 18. | 0 comments

한동안 바빠서 신경도 못 쓰고 있다 이제서야 올립니다. Photo & Imaging 2013 삼성, 캐논, 니콘, 소니를 지나 드디어 펜탁스입니다. 사실 전시장에 입장해서 가장 먼저 구경하고 또 마지막까지 구경한 곳이 펜탁스 부스였지만, 다른 부스에 비해 사진이 많아 가장 마지막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나름대로 국내에서 인지도도 있고 매니아층도 꽤 있는 브랜드이지만 수입사 때문에 그 동안 P&I에서 거의 볼 수 없었죠. 하지만 이제, 세기 P&C로 수입사가 바뀌고 나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가격도 꽤 만족스러워졌고 이벤트도 다양하게 하는 등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이 인상적이네요. 무엇보다 이번 P&I에 세기에서 수입하는 타 브랜드들과 함께 당당히 부스 하나를 차지하고 있다는 게 무척 반갑습니다.

수입사가 바뀌고 처음 참가하는 P&I 이긴 하지만 워낙 이쪽으로 정통한(?) 수입사라 나름 알찬 부스 구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다른 대형 메이커들의 부스처럼 늘씬한 모델들로 도배하거나 화려하고 복잡한 장치 없이, 순전히 제품만으로도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라인업이었습니다. 초소형 미러리스 카메라인 Q10을 필두로 복고풍 디자인의 MX-1, 터프한 디자인과 성능의 WG-3, 화려한 컬러로 무장한 방진방습 DSLR K-30, 그리고 타 메이커에서는 볼 수 없는 중형포맷 645D와 펜탁스만의 매력 리밋 렌즈군까지, 부스는 작지만 매력은 결코 작지 않은 제품들이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IMGP0224

▲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펜탁스 부스와 맞닥뜨리게 됩니다. 빨간 펜탁스 로고가 어찌나 반갑던지요.

 

IMGP0222

▲ 펜탁스 부스 옆으로 세기P&C에서 수입하는 브랜드들의 부스가 모여있었습니다. 펜탁스, 시그마, NG, 빌링햄, 맨프로토, 카타, 짓조, 짜이즈 등의 부스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었지요. 가방 브랜드들을 한 곳에 모아놓고 현장판매도 했는데, 나중에 맨프로토의 예쁜 가방을 싸게 살 수 있었습니다.

 

IMGP0225

▲ 부스 한쪽 벽을 가득 채운 색색의 Q10들이 관람객을 맞이합니다. 예전 수입사 때는 수입물량 문제로 다양한 컬러들을 접하기 어려웠는데 세기P&C로 수입사가 바뀐 후엔 꽤 다양한 컬러들을 선보이는 모양이더군요.

 

IMGP0075

▲ 색색의 귀엽고 예쁜 Q10들

 

IMGP0169

▲ 부스 안쪽엔 중형포맷의 645D와 방진방적 기능의 K-30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체험존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IMGP7682

▲ 복고풍 디자인의 MX-1을 만져봤습니다. 이 카메라는 올림푸스 XZ-2와 같은 렌즈를 쓴다고 하네요. F1.8-2.5의 꽤 밝은 렌즈입니다. 환산화각은 28-112mm.

 

IMGP7681

▲ 액정화면은 이렇게 틸트가 됩니다. 낮은 자세로 찍을 때 유용하겠네요.

 

IMGP7680

▲ 전자식 수평계가 내장되어 있어 편리해 보입니다.

 

IMGP7679

▲ 디자인은 펜탁스에서 인기 높았던 수동 필름카메라, MX의 디자인을 모티브로 삼았습니다. 상단에 전자식 뷰파인더라도 달면 진짜 비슷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IMGP7676

▲ 이건 방수기능을 갖춘 WG-3입니다. 다른 방수카메라들과 달리, 렌즈 주위에 6개의 LED 플래시가 있어 접사 촬영시에 링플래시 처럼 쓸 수 있다네요. 물놀이 철이 되거나 장마철이 되면 하나 갖고 싶은 타입입니다.

 

IMGP7673

▲ Q10도 직접 만져봤습니다. 생각보다 훨씬 크기가 작아 놀랐습니다. 그냥 일반 똑딱이 수준의 크기입니다.

 

IMGP7672

▲ 줌렌즈 보다는 얇은 단렌즈가 어울리겠군요.

 

IMGP7670

▲ 이건 어안렌즈입니다. 리밋렌즈의 디자인을 가져왔나 보네요. 무척 예쁩니다.

 

IMGP0071

▲ 각진 디자인이 인상적인 K-30입니다.

 

IMGP7668

▲ 컬러가 정말 화려합니다. 노란색이 마음에 드네요.

이 코너에서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어 몇 줄 씁니다.
K-30을 만져보느라 전시대에 제 카메라를 올려두었는데요, 갑자기 옆에서 손이 쑤욱 나오더니 제 K-x를 가져가려 하더군요. 놀라서 고개를 돌려보니 웬 여학생이 K-x를 전시품인 줄 알고 만져보려는 것이었습니다. "이건 제 건데요;;;" 하니까 흠칫 놀라면서 깔깔거리더니 후다닥 사라져 버렸네요. 하긴 K-x 화이트가 좀 예쁘긴 합니다. 3년 전 바디가 아직도 통하다니 정말 대단하네요.

 

IMGP7667

▲ K-30은 WR/AW 렌즈 사용시 방진방습도 됩니다. 즉, 비오는 날 정도는 마음 놓고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IMGP7666

▲ 기존 모델들과 비슷한 인터페이스 입니다. 버튼은 제가 쓰는 K-x와 약간 다른데요, 라이브뷰 버튼과 사진삭제 버튼을 합쳤네요. 플래시 버튼은 옆면에 따로 달고요. AF/AE-L 버튼은 안쪽으로 옮겨왔습니다. 펜탁스의 UI는 워낙 쉬운 것으로 정평이 나 있어, 레이아웃이 약간 바뀌어도 쓰는 덴 지장 없을 것 같네요.

SLR클럽의 펜탁스 포럼에선 K-30에 대한 평가가 무척 좋은 편입니다. 기본세팅 만으로도 꽤 예쁜 색과 소위 '쨍한' 사진을 뽑아준다네요. 게다가 세기P&C에서 5월 한 달동안 이벤트를 하는데, K-30 바디가 70만원도 안됩니다. 요샌 갈아타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걸 꾹 참고 있습니다.

 

IMGP7662

▲ 흔히 '로또디'로도 불리는 중형카메라, 645D도 구경했습니다. 실제로 만져볼 수도 있었는데요, 정말 어마어마한 크기였습니다. 타사 풀프레임 플래그십 정도의 무게감이 느껴졌습니다. 645D는 중형 크롭포맷이니까, 판형을 생각하면 오히려 가볍다고 볼 수 있겠네요.

 

IMGP7664

▲ 기존 펜탁스 DSLR들과 인터페이스가 크게 다르지 않아, 생각보다 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로또에 당첨되면 한대 들이고 싶네요.

 

IMGP7663

▲ 645포맷의 55미리 렌즈

 

IMGP9958

▲ 645D에 메모리를 끼워 제 K-x를 찍어봤습니다. 저장시간이 무척 오래 걸려 살펴봤더니 설정에서 RAW+JPEG로 설정되어 있더군요. 제가 가져간 메모리가 느린 탓도 있겠지요. 야외에서도 한번 찍어봤으면 좋겠네요.

 

IMGP7661

▲ 한쪽에는 펜탁스의 자랑, 리밋렌즈 체험존이 있었습니다. 디지털 전용의 DA리밋은 물론 필름대응의 FA리밋도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IMGP7648

▲ 현재 사용중인 FA28mm를 살 때 함께 고민했던 DA40mm리밋입니다. 아주 얇고 가벼운 팬케익 렌즈인데, 옛날에 고민했던 것과는 달리 실물을 봐도 무덤덤하더군요. 그냥 '얇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IMGP7650

▲ DA40mm로 찍은 FA28mm의 모습.

 

IMGP7657

▲ 이건 21리밋. 살짝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좋다는 31리밋도 만져봤는데 생각보다 엄청 무거워 놀랐습니다.

 

IMGP7656

▲ 한 번 마운트 해보고 순전히 '예뻐서' 빠져버린 FA43mm리밋.

 

Untitled-1

▲ K-x에 리밋렌즈 마운트한 모습을 휴대폰 카메라로 찍어두었습니다. 왼쪽은 31리밋, 가운데와 오른쪽은 43리밋입니다. 검정색 31리밋도 예쁘지만 은색 43리밋이 정말 환상적입니다.

 

IMGP7646

▲ 그렇게 동경하던 리밋렌즈들을 모두 마운트해볼 수 있는 기획인데, 모델까진 아니어도 기왕이면 피사체라도 좋게 꾸며놓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좀 아쉽더군요.

 

IMGP0220

 

 

IMGP0168

 

 

IMGP0074

 

 

IMGP0070

 

 

IMGP9961

▲ 나름대로 모터바이크와 모델 분들을 내세우긴 했는데 규모도 작고 별다른 컨셉 없이 그냥 덩그러니 놓은 느낌이라 다소 아쉬웠습니다. 주변에서 '오토바이는 뭐야?' 수군거리더군요.

 

총평을 하자면, 제품은 참 좋은데 기획력이 살짝 아쉬운 부스였습니다.
차라리 샤워하는 K-30 이라던가, 저조도에서도 RAW로 찍으면 멀쩡히 사진이 찍히는 K-5 시리즈, 중형 645D의 엄청난 고화소&디테일 등 각 기종의 특성을 중심으로 전시했으면좋았을 텐데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방수모델인 WG-3를 수조에 담가둔 것 까진 좋았는데, 그냥 거기까지였어요. 물 속에서도 멀쩡히 동작하는 모습을 보여주거나 혹은 직접 만져볼 수 있게 했다면좋았을 텐데데, 그리고 여러 대 전시된 K-30에 번들렌즈만 끼워둘게 아니라 다양한 리밋렌즈들을 끼워두었다면 훨씬 보기좋았을 텐데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여하튼 펜탁스 부스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반가웠습니다. 벌써부터 내년 P&I가 기대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