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Imaging 2013 - 펜탁스 - P&I

by H.F. Kais | 2013. 5. 18. | 0 comments

한동안 바빠서 신경도 못 쓰고 있다 이제서야 올립니다. Photo & Imaging 2013 삼성, 캐논, 니콘, 소니를 지나 드디어 펜탁스입니다. 사실 전시장에 입장해서 가장 먼저 구경하고 또 마지막까지 구경한 곳이 펜탁스 부스였지만, 다른 부스에 비해 사진이 많아 가장 마지막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나름대로 국내에서 인지도도 있고 매니아층도 꽤 있는 브랜드이지만 수입사 때문에 그 동안 P&I에서 거의 볼 수 없었죠. 하지만 이제, 세기 P&C로 수입사가 바뀌고 나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가격도 꽤 만족스러워졌고 이벤트도 다양하게 하는 등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이 인상적이네요. 무엇보다 이번 P&I에 세기에서 수입하는 타 브랜드들과 함께 당당히 부스 하나를 차지하고 있다는 게 무척 반갑습니다.

수입사가 바뀌고 처음 참가하는 P&I 이긴 하지만 워낙 이쪽으로 정통한(?) 수입사라 나름 알찬 부스 구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다른 대형 메이커들의 부스처럼 늘씬한 모델들로 도배하거나 화려하고 복잡한 장치 없이, 순전히 제품만으로도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라인업이었습니다. 초소형 미러리스 카메라인 Q10을 필두로 복고풍 디자인의 MX-1, 터프한 디자인과 성능의 WG-3, 화려한 컬러로 무장한 방진방습 DSLR K-30, 그리고 타 메이커에서는 볼 수 없는 중형포맷 645D와 펜탁스만의 매력 리밋 렌즈군까지, 부스는 작지만 매력은 결코 작지 않은 제품들이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IMGP0224

▲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펜탁스 부스와 맞닥뜨리게 됩니다. 빨간 펜탁스 로고가 어찌나 반갑던지요.

 

IMGP0222

▲ 펜탁스 부스 옆으로 세기P&C에서 수입하는 브랜드들의 부스가 모여있었습니다. 펜탁스, 시그마, NG, 빌링햄, 맨프로토, 카타, 짓조, 짜이즈 등의 부스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었지요. 가방 브랜드들을 한 곳에 모아놓고 현장판매도 했는데, 나중에 맨프로토의 예쁜 가방을 싸게 살 수 있었습니다.

 

IMGP0225

▲ 부스 한쪽 벽을 가득 채운 색색의 Q10들이 관람객을 맞이합니다. 예전 수입사 때는 수입물량 문제로 다양한 컬러들을 접하기 어려웠는데 세기P&C로 수입사가 바뀐 후엔 꽤 다양한 컬러들을 선보이는 모양이더군요.

 

IMGP0075

▲ 색색의 귀엽고 예쁜 Q10들

 

IMGP0169

▲ 부스 안쪽엔 중형포맷의 645D와 방진방적 기능의 K-30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체험존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IMGP7682

▲ 복고풍 디자인의 MX-1을 만져봤습니다. 이 카메라는 올림푸스 XZ-2와 같은 렌즈를 쓴다고 하네요. F1.8-2.5의 꽤 밝은 렌즈입니다. 환산화각은 28-112mm.

 

IMGP7681

▲ 액정화면은 이렇게 틸트가 됩니다. 낮은 자세로 찍을 때 유용하겠네요.

 

IMGP7680

▲ 전자식 수평계가 내장되어 있어 편리해 보입니다.

 

IMGP7679

▲ 디자인은 펜탁스에서 인기 높았던 수동 필름카메라, MX의 디자인을 모티브로 삼았습니다. 상단에 전자식 뷰파인더라도 달면 진짜 비슷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IMGP7676

▲ 이건 방수기능을 갖춘 WG-3입니다. 다른 방수카메라들과 달리, 렌즈 주위에 6개의 LED 플래시가 있어 접사 촬영시에 링플래시 처럼 쓸 수 있다네요. 물놀이 철이 되거나 장마철이 되면 하나 갖고 싶은 타입입니다.

 

IMGP7673

▲ Q10도 직접 만져봤습니다. 생각보다 훨씬 크기가 작아 놀랐습니다. 그냥 일반 똑딱이 수준의 크기입니다.

 

IMGP7672

▲ 줌렌즈 보다는 얇은 단렌즈가 어울리겠군요.

 

IMGP7670

▲ 이건 어안렌즈입니다. 리밋렌즈의 디자인을 가져왔나 보네요. 무척 예쁩니다.

 

IMGP0071

▲ 각진 디자인이 인상적인 K-30입니다.

 

IMGP7668

▲ 컬러가 정말 화려합니다. 노란색이 마음에 드네요.

이 코너에서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어 몇 줄 씁니다.
K-30을 만져보느라 전시대에 제 카메라를 올려두었는데요, 갑자기 옆에서 손이 쑤욱 나오더니 제 K-x를 가져가려 하더군요. 놀라서 고개를 돌려보니 웬 여학생이 K-x를 전시품인 줄 알고 만져보려는 것이었습니다. "이건 제 건데요;;;" 하니까 흠칫 놀라면서 깔깔거리더니 후다닥 사라져 버렸네요. 하긴 K-x 화이트가 좀 예쁘긴 합니다. 3년 전 바디가 아직도 통하다니 정말 대단하네요.

 

IMGP7667

▲ K-30은 WR/AW 렌즈 사용시 방진방습도 됩니다. 즉, 비오는 날 정도는 마음 놓고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IMGP7666

▲ 기존 모델들과 비슷한 인터페이스 입니다. 버튼은 제가 쓰는 K-x와 약간 다른데요, 라이브뷰 버튼과 사진삭제 버튼을 합쳤네요. 플래시 버튼은 옆면에 따로 달고요. AF/AE-L 버튼은 안쪽으로 옮겨왔습니다. 펜탁스의 UI는 워낙 쉬운 것으로 정평이 나 있어, 레이아웃이 약간 바뀌어도 쓰는 덴 지장 없을 것 같네요.

SLR클럽의 펜탁스 포럼에선 K-30에 대한 평가가 무척 좋은 편입니다. 기본세팅 만으로도 꽤 예쁜 색과 소위 '쨍한' 사진을 뽑아준다네요. 게다가 세기P&C에서 5월 한 달동안 이벤트를 하는데, K-30 바디가 70만원도 안됩니다. 요샌 갈아타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걸 꾹 참고 있습니다.

 

IMGP7662

▲ 흔히 '로또디'로도 불리는 중형카메라, 645D도 구경했습니다. 실제로 만져볼 수도 있었는데요, 정말 어마어마한 크기였습니다. 타사 풀프레임 플래그십 정도의 무게감이 느껴졌습니다. 645D는 중형 크롭포맷이니까, 판형을 생각하면 오히려 가볍다고 볼 수 있겠네요.

 

IMGP7664

▲ 기존 펜탁스 DSLR들과 인터페이스가 크게 다르지 않아, 생각보다 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로또에 당첨되면 한대 들이고 싶네요.

 

IMGP7663

▲ 645포맷의 55미리 렌즈

 

IMGP9958

▲ 645D에 메모리를 끼워 제 K-x를 찍어봤습니다. 저장시간이 무척 오래 걸려 살펴봤더니 설정에서 RAW+JPEG로 설정되어 있더군요. 제가 가져간 메모리가 느린 탓도 있겠지요. 야외에서도 한번 찍어봤으면 좋겠네요.

 

IMGP7661

▲ 한쪽에는 펜탁스의 자랑, 리밋렌즈 체험존이 있었습니다. 디지털 전용의 DA리밋은 물론 필름대응의 FA리밋도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IMGP7648

▲ 현재 사용중인 FA28mm를 살 때 함께 고민했던 DA40mm리밋입니다. 아주 얇고 가벼운 팬케익 렌즈인데, 옛날에 고민했던 것과는 달리 실물을 봐도 무덤덤하더군요. 그냥 '얇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IMGP7650

▲ DA40mm로 찍은 FA28mm의 모습.

 

IMGP7657

▲ 이건 21리밋. 살짝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좋다는 31리밋도 만져봤는데 생각보다 엄청 무거워 놀랐습니다.

 

IMGP7656

▲ 한 번 마운트 해보고 순전히 '예뻐서' 빠져버린 FA43mm리밋.

 

Untitled-1

▲ K-x에 리밋렌즈 마운트한 모습을 휴대폰 카메라로 찍어두었습니다. 왼쪽은 31리밋, 가운데와 오른쪽은 43리밋입니다. 검정색 31리밋도 예쁘지만 은색 43리밋이 정말 환상적입니다.

 

IMGP7646

▲ 그렇게 동경하던 리밋렌즈들을 모두 마운트해볼 수 있는 기획인데, 모델까진 아니어도 기왕이면 피사체라도 좋게 꾸며놓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좀 아쉽더군요.

 

IMGP0220

 

 

IMGP0168

 

 

IMGP0074

 

 

IMGP0070

 

 

IMGP9961

▲ 나름대로 모터바이크와 모델 분들을 내세우긴 했는데 규모도 작고 별다른 컨셉 없이 그냥 덩그러니 놓은 느낌이라 다소 아쉬웠습니다. 주변에서 '오토바이는 뭐야?' 수군거리더군요.

 

총평을 하자면, 제품은 참 좋은데 기획력이 살짝 아쉬운 부스였습니다.
차라리 샤워하는 K-30 이라던가, 저조도에서도 RAW로 찍으면 멀쩡히 사진이 찍히는 K-5 시리즈, 중형 645D의 엄청난 고화소&디테일 등 각 기종의 특성을 중심으로 전시했으면좋았을 텐데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방수모델인 WG-3를 수조에 담가둔 것 까진 좋았는데, 그냥 거기까지였어요. 물 속에서도 멀쩡히 동작하는 모습을 보여주거나 혹은 직접 만져볼 수 있게 했다면좋았을 텐데데, 그리고 여러 대 전시된 K-30에 번들렌즈만 끼워둘게 아니라 다양한 리밋렌즈들을 끼워두었다면 훨씬 보기좋았을 텐데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여하튼 펜탁스 부스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반가웠습니다. 벌써부터 내년 P&I가 기대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스팸 방지를 위해 보안문자(캡차) 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팸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댓글 검토 기능을 쓰고 있습니다. 입력하신 댓글이 당장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도, 블로그 주인장은 댓글을 보고 있으니 안심하세요. 검토가 완료되면 댓글이 게시됩니다.

덧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단어확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