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형 프라이드 도어 안쪽 손잡이 교체

by H.F. Kais | 2013. 4. 25. | 2 comments

전에 올린 글에도 썼지만 제가 타는 구형 프라이드의 연식은 1990년식입니다. 20년이 넘는 세월을 지나오며 여기저기 칠이 벗겨지고 군데군데 녹이 슬었지만 그래도 아직 도로를 달리는 덴 전혀 문제 없는 차량입니다.

쇠로 된 부분들은 조금 녹이 슨 것 외에 그럭저럭 괜찮아 보입니다. 그런데 플라스틱으로 된 부분들이 조금씩 망가지기 시작했습니다. 필러 안쪽 플라스틱 내장재는 햇빛에 삭아버린 모양인지 끝부분이 부스러지기 시작했고, 기어봉 손잡이는 살짝 까지기 시작했습니다. 안전벨트 클립의 빨간색은 긴 세월 동안 어느새 바래져서 전혀 빨간색으론 보이지 않습니다(물론 작동엔 문제 없습니다).

내장재가 부스러지거나 살짝 까지는 정도는 기능상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지요. 하지만 어느 정도 힘을 받는 부분이 두 동강 나버린다면? 게다가 그 부분이 하루에도 몇 번씩 아주 자주 쓰이는 부분이라면?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바로 도어 안쪽 손잡이가 똑 부러지고 만 것이지요.

아마 작년 여름-가을 쯤이었을 겁니다. 어느 날 조수석 도어손잡이가 똑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몇 주 뒤 운전석 도어손잡이도 똑같이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힘을 받는 부분이 똑 부러졌기 때문에 본드로 붙일 수도 없었습니다. 당장 타고 내릴 때 불편했기 때문에, 뒷도어에서 부품을 떼어와 앞쪽에 달았습니다. 대신 뒷좌석 안쪽에서 도어를 열 수 없게 되었죠. 이 상태로 거의 반 년을 다녔습니다.

그러다 어제, 볼일이 있어 다녀오는 길에 평소 눈에 띈 부품센터에 들러 슬쩍 물어봤습니다. 구형 프라이드 도어 안쪽 손잡이 있느냐고. 한참을 컴퓨터로 찾더니, 운 좋게도 마침 딱 하나 남았다더군요. 그래서 바로 사왔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

구글 Blogger에서 구글플러스 코멘트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by H.F. Kais | 2013. 4. 21. | 5 comments

구글은 자사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들을 구글플러스(Google+)로 통합하고 싶은 걸까요? 구글 지역정보를 '구글플러스 로컬'로 바꾼 데 이어 피카사 웹 앨범까지 '구글플러스 사진'으로 통합하더니, 이번엔 Blogger를 대상으로 통합된 구글플러스 코멘트 시스템을 선보였습니다.

 

관련 글 : Bringing Google+ Comments to Blogger

 

사실 SNS를 통해 블로그 링크가 공유될 때 좀 애매한 느낌이 들긴 했습니다. 분명 글은 블로그에 있는데 독자의 의견은 엉뚱한 곳에 달리는 것이었죠. 처음 글을 쓴 이는 무시된 채 전혀 다른 공간에서 다양한 의견들이 오가는 경우랄까요? 때문에 트위터 API를 이용한 라이브리라던가 페이스북의 소셜댓글 등이 등장하게 된 것이겠죠.

아직은 이러한 기능들이 부족했던 구글플러스에서 우선 구글의 블로그 서비스인 Blogger를 대상으로 구글플러스 코멘트 시스템을 선보였습니다. 구글은 예전에 Blogger와 구글플러스 간의 프로필을 통합하는 작업도 진행했었죠. 이번에도 마찬가지입니다. Blogger 대시보드의 'Google+' 탭에서 '이 블로그에서 Google+ 댓글 사용' 란에 체크해주면 됩니다.


전체 내용 보기

Blogger의 코멘트와 구글플러스의 코멘트가 서로 공유된다는데

by H.F. Kais | 2013. 4. 19. | 0 comments

그래서 테스트삼아 글을 써보고 한번 되나 봅시다!

Blogger에 삽입된 구글플러스 코멘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다음 글을 참고하세요

구글 Blogger에서 구글플러스 코멘트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

Photo & Imaging 2013 - 소니 - P&I

by H.F. Kais | 2013. 4. 14. | 0 comments

DSLR(DSLT)에서 미러리스, 컴팩트에 이르기까지 전 영역에 걸쳐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는 소니입니다. DSLR 영역에선 풀프레임 센서와 반투명 미러로 무장한 DSLT 알파 a99 모델을, 컴팩트 영역에선 소위 '풀프레임 똑딱이'라 불리는 RX1을 내세웠습니다. 1.5크롭 미러리스인 NEX시리즈도 건재하고요. 이번 P&I에서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컨셉으로 부스를 꾸몄다고 하는데요, 사진 보시겠습니다.   

 

IMGP9996

전체 내용 보기

어도비 아크로벳10 pro 가 실행되지 않을 때, 실행 오류 해결법

by H.F. Kais | 2013. 4. 11. | 8 comments

회사에서 어도비 CS6 버전을 쓰고 있는데요, 오늘 문득 아크로벳을 열려고 하니 전혀 실행이 되지 않았습니다. 오류메시지 하나 없이 묵묵부답인지라 엄청 답답했지요.

그래서 구글링을 해보니 관련 패치가 공식적으로 제공되고 있더군요.

위 링크를 통해 패치를 다운받으신 후, 압축을 풀고 실행시키면 자동으로 패치가 이루어집니다. 이제 아크로벳10 pro를 실행시키면 잘 될겁니다.


전체 내용 보기

Photo & Imaging 2013 - 니콘 - P&I

by H.F. Kais | 2013. 4. 10. | 0 comments

작년 P&I에서 캐논이 'EOS카메라 5000만개, EF렌즈 7000만개'를 대대적으로 홍보하며 부스를 꾸몄는데요, 이에 자극 받았는지 올해 니콘은 한술 더 떴습니다. 부스 한가운데 가장 높은 곳에 커다란 글씨로 'NIKKOR 7500만개, 80주년'이라고 써놨습니다. 그러면서 각종 니코르 렌즈들과 DSLR 바디들을 전시해 놨지요. 니콘부스 사진 보시겠습니다.

 

IMGP9972

전체 내용 보기

Photo & Imaging 2013 - 캐논 - P&I

by H.F. Kais | 2013. 4. 7. | 0 comments

캐논은 역시 DSLR 왕국이었습니다. '10년 연속 국내판매 1위 DSLR'이라 적힌 빨간 종이가방을 자랑스럽게 나눠주더군요.

이번에 새로 출시된 'EOS 100D'를 전면에 내세우는 모습이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DLSR'이란 타이틀을 쥐고 있는 기종이죠. 부스 안에 전시된 수많은 DSLR 바디와 EF렌즈들이 'DSLR 만큼은 우리가 최고!' 라고 외치는 것 같았습니다. 아무래도 요즘 대세인 미러리스 진영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겠죠? 게다가 이번 P&I엔 마이크로 포서드 진영(올림푸스, 파나소닉)도 불참해 더더욱 DSLR 진영이 힘을 내는 것 같네요.

익서스나 파워샷 시리즈는 뭐 늘 비슷비슷하고... DSLR들도 숫자만 올라갈 뿐 언젠가부터 별 감흥이 없어, 이번엔 새로 출시된 100D만 만져보고 왔습니다. 소문대로 정말 작긴 작더군요. 100D 사진은 맨 밑에 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이즈로 볼 수 있습니다)

 

IMGP0022

▲ 부스 천장에 붙은 대형 캐논 로고


전체 내용 보기

Photo & Imaging 2013 - 삼성 - P&I

by H.F. Kais | | 0 comments

이번 P&I 2013에서 가장 규모가 컸던 부스를 꼽으라면 삼성, 캐논, 니콘 정도가 되겠는데요, 각각 동일선상인 C51/D51/H51 공간에 부스를 꾸미고 관람객들을 맞이했습니다.

특히 삼성은 신제품 미러리스 카메라인 'NX300'을 전면에 내세웠는데요, 아예 부스 한가운데에 크게 'NX300' 로고를 붙여놓을 정도였습니다. 여기에 WiFi 탑재는 기본이고 터치스크린이나 BSI CMOS센서, 스마트폰/태블릿 연동 기능으로 무장한 '스마트 카메라'와 '갤럭시 카메라'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IMGP9999

▲ 삼성 부스


전체 내용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