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크롬캐스트 구입기, 개봉기, 설치기

2014. 8. 18. | 0 comments

"일단 사놓고 쓸 곳은 나중에 찾아보자"

 

작년 7월 크롬캐스트가 발표되었을 당시, 저는 PC에 저장된 동영상 파일을 보기 위해 꽤 귀찮은 과정을 겪고 있었습니다. 노트북으로 파일을 옮기고, HDMI 케이블을 이용해 TV와 연결하고, 듀얼모니터 설정 뒤, 동영상 플레이어를 TV쪽으로 옮긴 뒤 재생해야 했죠.

그마저도 과거에 비하면 많이 간소화된 것이었습니다. 전엔 컴포지트 케이블을 이용해 영상 따로, 음성 좌/우 따로 연결해줘야 했었거든요. 길고 두꺼운 케이블들이 거추장스러웠고, 그때그때 설정하는 게 무척 귀찮았습니다.

그러던 차에 구글에서 크롬캐스트가 발표된 모습을 보고 굉장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젠 진짜 집안에서도 무선으로 다 되는구나, 더 이상 귀찮은 선들과 씨름할 필요가 없겠구나 싶었습니다.

올해 5월, 크롬캐스트가 한국에도 출시되었고 망설임 없이 바로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구매했습니다. 전에 넥서스4를 구매했던 적이 있어 정말 클릭 서너 번 만에 구매가 완료되더군요.

오픈마켓이나 하이마트 같은 곳에서 사면 티빙 무료이용권 등을 주었지만, 그쪽은 별로 쓸 일이 없어 그냥 플레이 스토어에서 구매했습니다. 액티브X 설치할 필요도 없이 주문은 빠르고 간편했지만 아무래도 외국에서 날아오다 보니 배송은 좀 걸리더군요.

게시물 내용의 일부입니다.
전체 내용을 보려면 클릭해주세요.

펜탁스 K-x, K-r에서 서드파티 리모콘 사용시 발생될 수 있는 문제

| 0 comments

갑자기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올 초에 DSLR용 리모컨을 구입했습니다. 아마 '삼각대에 카메라를 고정시켜 놓고, 장노출 야경사진을 찍어보고 싶다!' 라면서 구입했던 거 같아요. 지금은 그냥 가방에 덩그러니 놓여있지만…;

펜탁스 정품 리모컨은 비싼데다 기능도 한정적이고 무엇보다 '펜탁스 전용' 인지라, 혹시 모를 기종변경 시 리모컨을 또 사야 한다는 불편함이 생기죠. 그래서 당시 펜탁스 유저라면 하나씩은 갖고 있다던 낭주골 리모컨으로 구입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지금은 판매를 중단하신 모양이네요. 제가 산 게 거의 마지막 물량인 것 같습니다.



IMGP6968
△ 펜탁스 카메라들은 대부분 그립부의 이 빨간 동그라미가 리모컨 수신부 (SR 써진거 말고!)
게시물 내용의 일부입니다.
전체 내용을 보려면 클릭해주세요.

트위터에서 본 예쁜 반스 운동화 모음

| 0 comments

제가 요즘 반스(Vans)운동화에 꽂혀서 이것저것 구경하고 그러는 중입니다. 얼마 전에는 반스 어센틱(authentic) 모델을 두 켤레 사기도 했죠. 원래는 컨버스 올스타만 신었었는데...

그러던 중, 트위터에서 굉장한 계정을 발견했습니다. 이름도 굉장해요. 반스 포르노라니... @VanPorns에 올라온 여러 반스 운동화들 중 관심글(별표)한 것들만 따로 모아봅니다.

아즈텍 또는 인디언 문양 비슷하게 디자인 된 것들이 맘에 드네요. 국내에선 구하기 어렵겠죠...?



게시물 내용의 일부입니다.
전체 내용을 보려면 클릭해주세요.

드림위버에서 0KB짜리 MFCxxxx.tmp 파일이 계속 생성될 때

2014. 8. 11. | 0 comments

언젠가부터 드림위버에서 작업을 하다보면 폴더 내에 MFC1234.tmp 같은 파일이 자꾸 생성되었습니다.

파일명만 봐서는 임시 파일인거 같은데, 용량은 0KB고. 임시 파일이면 자동으로 알아서 지워질 것이지, 계속 남아서 늘어나기만 하고.

다른 곳도 아니고 작업용 파일들 사이에서 이러고 있으니 환장할 노릇이었죠. 심지어 드림위버 옵션을 아무리 뒤져봐도 관련 항목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HTML파일을 미리보기 할 때 생기는 것 같은데, 정작 드림위버의 임시파일은 TMPiqsvf5.htm 와 같은 네이밍을 갖는데다 용량도 0KB가 아니죠.

그래서 검색해 봤습니다. 의외로 같은 문제를 겪고 있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어도비 포럼의 https://forums.adobe.com/message/3549697#3549697 라는 스레드에서 해결방법을 찾았습니다. 드림위버가 아니라, 윈도에서 돌아가는 서비스를 끄라고 합니다.

 





  1. 시작 - 제어판 - '프로그램 및 기능'을 엽니다.
  2. 좌측의 'Windows 기능 사용/사용안함'을 클릭합니다.
  3. 하위 항목 중 'Windows Search' 라는 기능의 체크를 해제하고 확인 버튼을 누릅니다.

 

설명을 보니 윈도 시스템 내의 파일이나 콘텐츠에 대해 색인 또는 캐싱 작업을 해주는 서비스로 보입니다. 일단 이 항목을 비활성화 시켰더니, 귀찮은 MFC1234.tmp 등의 파일이 더 이상 생성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윈도 시작버튼을 눌렀을 때 보이는 검색창이 사라져 버렸네요. 아무래도 Windows Search 서비스와 관련이 있는 모양입니다. 전엔 잘 썼는데 갑자기 왜 이런 현상이 발생했는지 모르겠네요.

 

 

게시물 내용의 일부입니다.
전체 내용을 보려면 클릭해주세요.

KT 올레TV 셋톱박스 변경 + 올레TV 스카이라이프 전환

2014. 7. 30. | 0 comments

집에서 TV를 두 대 보고 있습니다. 거실 TV에는 IPTV인 올레TV가 연결되어 있고, 안방 TV에는 위성방송인 스카이라이프가 설치되어 있지요. 둘 다 가입한지 꽤 됩니다. 그래서 셋톱박스도 모두 초기형입니다. '언제고 다 최신형으로 바꿔야지' 라며 마음만 먹다가, 마침 휴가철을 맞아 해치워 버렸습니다.

 

KT 상담전화 100번으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가까운 지점(KT 전화국)에 연락해도 되겠지만, 전에 한번 직접 연락했더니 별로 반기질 않더군요. 요컨대 '고장이나 하자는 지점에 직접 연락해줘야 (지점이) 페널티를 안 받고, 신규 신청이나 고객과실의 수리는 100번을 통해 접수해야 (지점의) 실적으로 인정받는다' 였습니다. 어느 쪽이든 고객 입장에선 똑같은데 그냥 자기들끼리 알아서 처리하면 안되나 싶었지만, 아무튼 100번을 통해 접수했습니다. 거실의 올레TV는 최신 셋톱박스로 교체, 안방의 스카이라이프는 올레TV 스카이라이프로 전환하도록 말이죠.

 

IMGP6655

지정한 시각에 기사님이 방문하였고, 셋톱박스를 교체하였습니다. 까만색에 좀더 작은 모델이네요. 전에 쓰던 건 삼성거고 이건 가온 NA1100 이란 모델인데 검색해보니 2012년 쯤에 나온 모델인가 봅니다. 막 2014 최신형!은 아니네요. TV만 잘나오면 상관 없습니다만... 그래도 심플하게 생겨서 맘에 듭니다. 다만 먼지 잘 끼게 생긴 디자인이네요.

 

IMGP6656

셋톱박스의 뒷면인데요, 작은 크기에 단자들 쑤셔넣느라 고생한 흔적이 보이는 거 같습니다. 그래서인진 몰라도 일단 전원버튼이 따로 없습니다. 설명서를 보니 문제발생시 그냥 어댑터 전원선을 뽑고 다시 꼽으라 적혀있네요. TV에는 HDMI로 연결. 찾아보니 이 NA1100 셋톱박스에 대한 간단한 리뷰글이 있네요.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클리앙 글 / 기글하드웨어 글

 

IMGP6658

리모콘도 바뀌었습니다. 왼쪽이 구형 메가TV 시절 리모콘, 오른쪽이 신형입니다. 옛날에 까만색 짤막한 리모콘도 본 적 있는데, 그게 아니라서 다행입니다. 전체적인 버튼 자체는 거의 비슷한데 버튼 배치가 약간 바뀌었습니다. 자주 쓰는 방향키 버튼과 채널/음량 버튼을 한데 묶어둔게 좋네요. 버튼 자체는 작아졌지만 쓰기엔 좋아졌습니다.

게다가 TV용 버튼들도 정리되어 한결 쓰기 편해졌습니다. 기존에는 TV와 셋톱박스를 켜기 위해 버튼을 네 번 눌러야 했죠. 메가TV버튼 누르고 전원 + TV버튼 누르고 전원. 볼륨조절도 TV버튼 누르고 음량버튼, 또는 메가TV 버튼 누르고 음량버튼. 리모콘 하나로 두 장치를 컨트롤하는 건 좋았지만 꽤 불편했었죠.

신형 리모콘에서는 전원버튼이 통합되어 하나만 누르면 두 장치가 모두 켜집니다. TV볼륨 조절은 리모콘 옆면에 위치한 별도 버튼으로 조작합니다. 외부입력 버튼도 옆면에 있습니다. 즉 기존 리모콘에서 썼던 기능들을 헷갈리지 않고 그대로 쓸 수 있습니다.

 

게시물 내용의 일부입니다.
전체 내용을 보려면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