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 된 구형 프라이드를 떠나 보내며

by H.F. Kais | 2016. 5. 30. | 0 comments

이제서야 글을 남깁니다만, 지난 2월에 이미 구형 프라이드를 팔았습니다.

 

이 차는 1990년 5월에 처음 등록된 기아 프라이드 DM 은색입니다. 지금은 보기 힘든 카뷰레터 방식의 1300cc 엔진을 얹었고요, 5단 수동기어, 노파워 스티어링, 앞좌석 전동윈도, 에어컨 등을 갖춘 나름대로 상위트림 차량이었습니다.

저 아랫녘에서 친척이 출퇴근용으로 쓰던 걸 얻어와 아버지와 제가 탔습니다. 한동안 주차장 구석에 처박혀 있다가, 제가 본격적으로 몰고 다닌 지는 5년 정도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단순한 자동차입니다. 달리고, 서고. 그 뿐입니다. DM이면 당시로선 상위트림이긴 하지만 편의장비는 지금 기준으론 정말 기본적인 것들만 있었습니다. 다른 데 신경 쓸 필요가 없었습니다.

차가 작고 가벼워 운전이 무척 쉬웠습니다. 별도의 보조장치가 없는 속칭 '노파워' 스티어링 이었지만 운전이 힘들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애초에 운전을 이 차로 시작한 탓이겠지요. 사촌형들은 이 차의 핸들을 힘들어서 못 돌리겠다며 혀를 내둘렀습니다.

 

 

아직도 구형 프라이드가 길에 꽤 보이지만 정비가 그리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부품을 구하기가 어려운 탓이었죠. 소모품류, 구동계 쪽은 부품을 구하기 쉬웠지만 내장재나 외장재, 자잘한 부품들은 오히려 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폐차장 뒤지는 것도 녹록지 않았고요. 차를 돌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게다가 이전에 소개한 적 있는 2천원짜리 도어 안쪽 손잡이가 늘 말썽이었습니다.

 

도로에선 다른 차에게 방해가 되기 싫어 꽤 밟고 다녔는데(그래 봐야 흐름에 겨우 끼는 수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비는 10km/L 전후로 꾸준히 나와주었습니다. 고속도로나 장거리 운행이 거의 없이 가까운 거리만 다녔는데도 이 정도입니다. 작정하고 연비운전을 했다면 아마 12km/L 이상도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소형차이지만 좁다는 느낌도 그리 안 들었습니다. 해치백 특성상 트렁크는 좁았지만, 실내는 꽤 넓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다만 오래된 차인지라 영 힘을 못쓰는 에어컨과 시끄러운 소음은 어찌할 수가 없었습니다.

카센터에 갈 때마다 주변에서 여러 소리를 들었습니다. 이 차가 아직까지 다니냐, 웬만하면 바꿔라, 대단하다 등등. 그래도 공통적으로 '참 잘 만든 차'란 소리는 꼬박꼬박 듣고 다녔습니다.

 

 

혼자만 타는 차라면 얼마든지 더 타고 싶었습니다. 멋지게 리스토어 해서 타는 꿈도 꾸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엔 연식도 너무 오래되었고 그럴만한 여유도 없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나 혼자 타는 차가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부모님도 모셔야 하고, 가끔은 할머니도 모셔야 했죠. 고급 세단까진 아니어도 가족이 함께 탈 차가 필요했습니다. 고집 피울 일이 아니었습니다.

마침 오무기어(웜 기어) 쪽을 교체할 일이 생겼고, 여기에 더해 병원에도 왔다 갔다 해야 할 일이 생겼습니다. 더 이상 지체할 수가 없어 그나마 연식이 덜 된 중고차를 구입했습니다.

 

25년을 굴러다닌 구형 프라이드는 폐차할 예정이었습니다. 얼마 전에 등속조인트를 교체해서 구동계는 쌩쌩했지만, 설마 이걸 누가 사갈까 싶었지요.

그런데 재미있게도 중고차를 배송하러 온 딜러가 관심을 보였습니다. 폐차해 버리기엔 상태가 괜찮다나? 이 프라이드는 어떻게 할거냐고 묻더니, 폐차하지 말고 자신에게 팔라네요. 고쳐서 탄다고요. 정말 본인이 탈 건지 아님 다시 정비해 팔 건지는 모르지만, 이대로 고철덩이가 되는 것보다 어떻게든 굴러다니는 게 좋을 거 같아서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딜러는 제가 산 중고차를 끌고 내려와 다시 제가 판 프라이드를 타고 올라갔습니다.

 

언젠가부터 아버지는 불안해서 못 타겠다며 운전을 꺼려했지만, 나에겐 사실상 첫 차인지라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잘 탔습니다. 개인 SNS 여기저기에 구형 프라이드와의 추억이 쌓여있네요. 블로그에도, 트위터에도, 페이스북에도, 구글 포토에도 여기저기 쌓여있습니다. 비록 지금은 떠나 보냈지만, 잊을 수 없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이전에 쓴 구형 프라이드 관련 글 보기


전체 내용 보기

샤오미 홍미노트2 MIUI 7.2.3.0 LHMCNDA Stable 업데이트

by H.F. Kais | 2016. 4. 26. | 0 comments

관련 글 : 샤오미 홍미노트2로 찍은 길냥이 동영상
샤오미 홍미노트 2 개봉기 및 첫인상
샤오미 홍미노트 2 세팅하기 – 순정 롬, 언어, 로케일, 기기관리자, 퍼미션, 자동실행 등
샤오미 홍미노트 2 단점 및 아쉬운 점
샤오미 홍미노트2 알리발 가품 배터리 구입 – 정품/가품 배터리 구별법
샤오미 홍미노트2 이동판 연통판, TD/FDD LTE 각 버전 구분 방법
샤오미 홍미2(Redmi 2, Red Rice 2) 구입 및 개봉기
샤오미 홍미노트2 MIUI 7.1.1.0 LHMCNCK Stable 업데이트

 

 

지난 4월 중순엔 홍미노트2의 OTA 업데이트가 있었습니다. 새 버전은 MIUI 7.2 버전으로, 세부 버전은 7.2.3.0 LHMCNDA Stable(중국 내수용 롬) 입니다. 아마 글로벌 롬도 비슷하게 올라왔을 겁니다.


전체 내용 보기

척수동정맥기형 치료일지

by H.F. Kais | 2016. 4. 17. | 2 comments

한동안 블로그 포스팅이 뜸했죠? 집에 환자가 생겨 병원을 오가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이제 얼추 일이 잘 마무리되어 간단히 그 기록을 남겨봅니다. 결과부터 말씀드리자면, 희귀한 경우라 하던데 아무튼 잘 해결되었습니다. 수술도 성공적으로 마쳤고 회복도 빨리 이루어졌습니다.

아래 내용은 어디까지나 환자 보호자로서 보고 들고 경험한 것들을 적어둔 것이니, 의료행위나 자가진단 등에 참고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참고 : 국가건강정보포털 – 동정맥기형 질병정보

 

1. 증상 발현과 응급실

작년 여름 쯤, 처음으로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환자는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은 채 자력으로 일어설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한두시간 뒤 다시 힘이 돌아왔고, 단순히 힘든 일을 해서 생긴 순간적인 증상으로 치부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이후 두어 번 정도 같은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물론 이때도 힘든 일을 해서 근육이 놀랐나보다 정도로 넘겼습니다.

해가 바뀌고 올 겨울, 또다시 같은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힘든 일은 커녕 일상적인 활동을 하다가 갑자기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쉽게 일어나지 못해 지역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습니다.

응급실에서 CT촬영을 했으나 이상징후는 없었고, 뇌경색이나 뇌출혈 등의 징후도 없었습니다. 누운 상태로 다리에 힘을 줘서 들어올리는 것도 가능했습니다. 그런데 일어서지는 못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번에도 몇 시간 뒤 힘이 돌아와서 퇴원했습니다. 응급실에선 이런 경우를 처음 본다며, 큰 병원으로 가보라 했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

구형 프라이드, 4년 전 여름

by H.F. Kais | 2016. 3. 12. | 0 comments

그동안 써 온 차계부에 '6/9 해안도로에서 뻗음' 이라고 적혀있는, 4년 전 2012년 6월 9일의 기록입니다.

 

토요일이었던 그날, 늦은 밤 갑자기 차를 몰고 싶어졌습니다. 집에서 구형 프라이드의 키를 꺼내와 어두컴컴한 밤을 헤쳐나갔죠. 그땐 구형 프라이드를 몰기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던 때라 모든 것이 다 신기하고 재미있었던 시절이었습니다. 텅 빈 도로를 신나게 내달렸습니다.

강화도의 도로는 비교적 잘 정비되어 있고 재미있는 길들도 많이 있습니다. 쭉 뻗은 직선로, 구불구불한 코너, 언덕이 심한 산길, 느긋하게 달리기 좋은 해안도로도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과속방지턱은 몇년 전 정비사업으로 대부분 제거하여 운전이 무척 편합니다. (물론 학교 앞이나 마을 입구 등에는 방지턱이 있습니다.)

강화읍에서 출발하여 마니산이 있는 화도까지 내려가 한바퀴 돌고, 해안도로를 통해 읍으로 올라오는 길이었습니다. 광성보를 좀 지났는데 갑자기 차가 푸드덕 거립니다. 이내 곧 시동이 꺼졌습니다. 다시 걸어봤지만 잘 걸리지 않았습니다. 기름이 모자랐나? 배터리가 방전되었나?

늦은 시간이라 지나가는 차도 없고, 아니 그 전에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겠고. 그렇게 해안도로 한구석에서 차가 퍼져버렸습니다. 집에 전화해보니, 아버지는 그냥 차 세워두고 택시 보내줄테니 집에 오랍니다. 따로 혼내지는 않으셨습니다.

 

다음날, 아버지와 트럭을 타고 가서 구형 프라이드의 보닛을 열어봤습니다. 별 이상은 없고... 일단 기름이 없을 수도 있으니 기름부터 채워넣고, 시동이 걸리지 않으니 트럭에서 점프케이블을 연결해 시동을 걸었습니다. 어젯밤 그 난리 때와는 달리 아주 잘 굴러가는 구형 프라이드. 이게 뭔 일인가 싶을 정도였습니다.

그 뒤로도 한동안 종종 시동이 꺼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신기하게도 아버지가 몰 때는 아주 잘 굴러가다가, 제가 몰 때만 그런 일이 벌어졌었죠. 똑같이 운전하는데, 왜 내가 몰 때만 그러나? 환장할 노릇이었습니다.

수수께끼는 오래 지나지 않아 풀렸습니다. 힌트는 바로 운전 시간. 아버지는 주로 낮 시간대에, 저는 주로 밤 시간대에 운전을 했었죠. 그리고 항상 밤 시간대에만 시동이 꺼지곤 했었습니다. 똑같이 운전을 하는데, 시간대가 다르다면 거기서 생기는 차이점은?

바로 전기였습니다. 전기를 만들어주는 제네레이터(알터네이터)가 낡아서 전기를 제대로 생산하지 못했는데, 아버지가 주로 타던 낮 시간에는 헤드라이트나 안개등을 켤 일이 없으니 잘 굴러갔고, 제가 타던 밤 시간에는 각종 등화류를 모두 켜야 했으니 전기가 모자랐던 것이죠.

예를 들어 등화류를 켜지 않았을 때 필요한 전기가 50, 등화류를 켰을 때 필요한 전기가 100이라면, 제네레이터가 생산했던 전기는 70밖에 되지 않았던 것이죠. 그러니 모자랄 수밖에. 결국 제네레이터를 교체하여 해결했습니다.

 

이때부터였습니다. 자동차 보험에 제 이름도 올라갔고, 본격적으로 구형 프라이드를 몰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 간단히 차계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20년이 넘은 구형 프라이드에 대한 기록은 '구형 프라이드 울컥거림 및 시동 꺼짐 현상 해결!' 글로 이어집니다.

 

 


전체 내용 보기

올레 기가 UHD TV 셋톱박스에서 QCY QY8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하기

by H.F. Kais | 2016. 2. 28. | 0 comments

벽 하나를 가득 채운 커다란 화면, 빵빵하고 현실감 넘치는 사운드, 그리고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을 나만의 공간.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처럼 '나만의 영화관'을 갖는 게 꿈일 것입니다. 최근엔 비용도 많이 저렴해졌죠. 대형 TV도 많이 싸졌고, 저렴한 가정용 빔 프로젝터도 많이 나왔으니까요. 조금만 투자한다면 그리 허황된 꿈은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가족들 모두 자는데 거실에서 나 혼자만 영화를 보는 경우라면? 빵빵한 스피커가 있어도 볼륨을 마냥 올려 들을 순 없겠죠. 그렇다고 가족들 깨지 않게 작은 소리로 영화를 보려니 영 맛이 안 날테고.

저도 똑같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IPTV에서 무료 이벤트로 영화를 보여주는데, 늦은 밤시간이라 볼륨 1로 즐겨야 할 상황이 된거죠. 그렇다고 이어폰을 끼자니 거추장스럽고, 이어폰 길이도 짧고.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던 중, 얼마 전에 산 QCY QY8 블루투스 이어폰이 생각났습니다. 게다가 요즘 IPTV 셋톱박스들은 블루투스가 지원된다고 들은 것 같기도 하고요. 하여 올레 기가 UHD TV 셋톱박스에 QCY QY8 블루투스 이어폰을 연결해 봤습니다.


전체 내용 보기